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중앙지검장 "국정원 수사팀, 인력 충원할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윤석열 중앙지검장 "국정원 수사팀, 인력 충원할 것"

    의혹 추가되자 수사팀 확대 방안 검토…"조사 대상 많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13일 국가정보원 수사팀을 확대할 방침을 밝혔다.

    '민간인 댓글부대'로 불리는 사이버 외곽 팀 여론조작 사건과 함께 '박원순 비방활동',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 등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직권남용 의혹 등이 추가되자 인력충원 방안 검토에 들어간 것이다.

    윤 지검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원에서 자료를 다 받아봐야 수사 규모를 가늠할 수 있겠지만 필요하면 내부에서 현안이 적은 부서가 지원을 하고, 그래도 안 되면 검찰총장께 이야기해 다른 청의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지검장은 다만 "아직은 그럴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조사할 대상이 기본적으로 많다"며 현 수사팀의 고충을 전했다.

    앞서 수사팀 관계자도 전날 "필요하면 수사팀 확대 검토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을 두 번째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민 전 단장은 사이버 외곽 팀 운영 혐의와 함께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최근 보도자료로 공개한 박 시장 비판 활동과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 의혹에 대한 조사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