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날씨/환경

    제논-133 13회 검출, 북핵실험 연관성 판단

    다른 방사성 제논 핵종 미검출, 핵실험 종류 확인 못해

    6차 북한 핵실험 이후 국내에서 진행된 방사성 핵종 포집에서 제논-133이 13회 검출되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제논-133의 포집 시기와 위치, 기류 및 탐지 결과 등을 종합해 6차 핵실험이 이루어진 북한 풍계리 지역에서 기류가 유입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에 검출된 제논-133은 핵실험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제논-133 이외의 다른 방사성 제논 핵종이 검출되지 않아 어떤 종류의 핵실험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다.

    지금까지의 분석 결과, 동북부 지역에 설치된 고정식 장비에서 제논-133이 총 9회 검출되었으며, 동해상에서 운영한 이동식 장비에서는 제논-133이 총 4회 검출되었다.

    입자성 방사성 핵종은 수차례의 공중 포집 활동에도 불구하고 검출되지 않았다.

    방사성 제논(Xe) 및 입자성 방사성 핵종 세슘(Cs) 등과 같은 핵종은 핵실험에 대한 유무 및 특성을 판단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신속한 탐지가 필요하다.

    원안위는 6차 핵실험 직후 전국 160개 국가환경방사선 자동감시망을 비상 감시 체제로 전환해 방사능 분석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 국토 환경방사선 준위는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환경 방사선 준위 변동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