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수도권

    정조대왕 능행차 200년만에 완벽 재현

    수원시, 세계적인 관광축제로 발전 시킬터

    지난해 열린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모습(사진=수원시 제공)
    "정조대왕 능행차를 수도권을 하나로 연결하는 대한민국 최대 왕실 행렬이자 세계적인 관광축제로 반드시 발전 시키겠습니다".

    수원시가 정조대왕이 222년전에 수도 한양에서 출발해 아비지인 '사도세자'가 잠들어 있는 화성 융릉까지 59.2㎞ 구간에서 능행차를 완벽하게 재현한다.

    수원시가 제54회 수원화성문화제(9월 22~24일)를 앞두고 13일 수원문화재단에서 연 언론브리핑에서 박래헌 문화체육국장은 이렇게 포부를 밝혔다.

    박 국장은 "올해 능행차 재현은 3개 시가 공동주최하고, 6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완벽한 지자체 연합축제"라며 "전문가 고증·자문으로 완벽하게 능행차를 재현 시킬것이라"고 자신했다.

    ◇ 222년만에 59.2㎞ 구간에서 능행차 완벽 재현

    2017 정조대왕 능행차 행사는 더욱 의미가 크다.

    수원·서울·화성시 등 3개 지자체가 공동 주최하기 때문이다.

    오는 23일~24일 펼쳐지는 올해 능행차 재현은 ‘소통과 나눔, 그리고 공감’을 주제로 서울 창덕궁에서 수원을 거쳐 융릉까지 이어지는 59.2㎞ 구간에서 이뤄진다.

    서울 종로·용산·동작·금천구, 안양시, 의왕시 등 6개 지자체가 참여할 정도로 행사가 대규모다.

    수원시와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 창덕궁에서 수원화성 연무대까지 47.6㎞에 이르는 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을 처음으로 공동 재현한 바 있다.

    지난해 '전 구간 재현'이 이뤄졌지만 '능(陵)행차'가 사도세자의 능이 있는 융릉에서 마무리 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었던 것.

    이에따라 올해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에는 모든면에서 그 규모가 압도적이다.

    연인원 4580명과 취타권대 16팀, 말 690필이 투입된다.

    행사 첫날 23일 창덕궁에서 시흥행궁 구간 21.24㎞에서 행렬이 시작된다.

    이어 둘째날인 24일 서울 금천구청에서 연무대 구간 26.4㎞와 → 화성행궁에서 융릉에 이르는 11.6㎞ 구간에서 완벽한 능행차가 재현 되는 것.

    ◇ 시민이 주도하는 수원화성문화제

    '2017 수원화성문화제'는 종전과 달리 모든것을 시민들이 주도하는 행사로 전환 시켰다.

    우인기 '수원화성문화제' 총감독은 "올해 수원화성문화제는 시민주도형 축제로 치러진다"면서 "시민추진위원회가 기획부터 운영까지 축제를 주도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개막연은 '무대 관람형'이 아닌 '시민 소통형 마당 무대'로 전환 했다.

    이를위해 수원시는 지난 3월 수원화성문화제 시민 참여를 이끌게 될 '제54회 수원화성문화제 성공 개최를 위한 시민추진위원회' 출범식을 연 바 있다.

    주무대가 될 화성행궁과 행궁 광장 등 수원화성 일원에서 '여민동락의 길'을 주제로 열리는 올해 수원화성문화제에서는 시민참여 프로그램 15개가 준비돼 있다.

    '제54회 수원화성문화제 시민추진위원회'가 제안한 프로그램이 10개, 시민공모로 선정한 프로그램이 5개다.

    우 총감독은 "이번 수원화성문화제는 시민들이 직접 기획·제안한 참신한 프로그램이 더해져 그 어느 때보다 볼거리가 풍성하다"면서 "220여 년의 세월을 거슬러 과거와 현재가 만나고, 모두가 소통하고 공감하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제54회 수원화성문화제 개막

    수원화성문화제 개막연은 22일 저녁 8시 30분 화성행궁광장에서 '화락(和樂)-지난날이 부르고 다가올 날이 답한다’를 주제로 열린다.

    정조대왕의 애민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공연이다.

    시민참여 프로그램은 '함께 불러요 행궁에서', '조선의 거리 악사', '시민예술 한마당', '진찬연 체험', '어린이·청소년 한마당', '청년재능 한마당, 꿈의 장터' 등으로 구성된다.

    정조대왕 능행차를 세계적인 관광축제로 발전 시킬것을 강조하고 있는 박래헌 문화체육관광국장(사진=수원시 제공)
    박래헌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장은 "올해 수원화성문화제는 시민들의 뜻이 반영된 의미있는 축제가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열렸던 그 어떤 축제보다 내실있는, 시민이 주인공이 되는 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