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수학교 논란 김성태 "조희연 교육감, 끝장토론하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교육

    특수학교 논란 김성태 "조희연 교육감, 끝장토론하자"

    김성태 바른정당 사무총장. (사진=자료사진)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특수학교 건립 장소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조희연 교육감에게 끝장토론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끝장토론을 통해 모든 진실과 진위여부를 밝히고 최적의 대안은 무엇인지 모색해 보자"고 밝혔다.

    김 의원은 "장애인 학부모들만 앞세워 놓고 수수방관만 하던 조 교육감이 우연한 계기로 여론몰이가 형성되자 여론 뒤에 숨어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전면에 나서 주민갈등도 해결하고 실현가능한 현실적인 방안을 찾는데도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서울시교육청이 폐교된 공진초등학교 부지 외에 마곡지구의 대체부지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온 게 진실이라며 하지만 갑자기 올들어 조 교육감이 마음을 바꿔 공진초 부지를 고집하는 바람에 주민갈등이 빚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마곡 대체부지에 특수학교를 건립하는 것이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현실적인 방안이라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며 "일방적 입장만 고수하며 건립을 지연시키는 것이 합리적인 행정인지 따져볼 일"이라고 주장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