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광주

    추석 전 벌초·성묘 시즌 'SFTS 주의보'

    벌초 등 야외활동에 긴소매·긴바지로 풀과 직접 접촉 피해야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을 앞두고 벌초나 성묘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의해 감염되는 중증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에 감염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작은소피참진드기 등에 의해 발생하는 SFTS는 주로 봄, 여름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난해 발생 현황을 보면 4월부터 11월까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올해 광주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돼 검사를 의뢰한 건수가 119건(양성 7건, 주소지는 모두 전남)으로 지난해 9월 초 기준 66건보다 2배 증가했으며, 전국적인 환자 발생 현황도 지난해에는 8월 말 기준 63명이었던 것이 올해는 벌써 140명이나 발생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발열성 질환의 발생 예측과 예방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광주지역 야산과 등산로 등 자연환경계에서 정기적으로 진드기를 채집해 종별 분포상황과 병원체 바이러스 보유 여부를 감시하고 있다.

    올해 8월까지 참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SFTS의 경우 작은소피 참진드기 등 4개 종 1,624마리를 채집해 검사한 결과 그중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는 한 마리도 없었다.

    임상증상은 물린 뒤 6~14일의 잠복기 이후에 38~40도에 이르는 고열, 구토, 설사와 같은 소화기증상이 동반되며, 혈소판과 백혈구가 감소한다.

    중증은 중추신경계 이상 소견과 다발성 장기부전 등으로 사망하기도 한다.

    그러나 질병관리본부의 전국 진드기 채집조사 데이터를 보면, 중증열성 혈소판 감소증후군 바이러스를 보유하는 진드기는 극히 일부인 0.5% 이하(1백 마리 중 1마리 미만)인 것으로 나타나 있다.

    발열성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활동 시 반드시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소매, 긴바지, 양말을 착용해 진드기 등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풀밭에서는 돗자리나 신문 등을 이용해서 풀과 직접 접촉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야외활동 이후에는 반드시 샤워하고 옷은 세탁해야 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