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 위기에서 혁신을 말하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영상]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 위기에서 혁신을 말하다

    13일, KOTRA 국제회의장서 창립총회 및 토론회 개최

    4차 산업혁명 등 전 세계적으로 급변하는 산업환경 속에서 우리나라가 세계경제를 선도할 수 있을까?



    이런 궁금증의 해답과 전략적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정·관계 인사들과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사)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회장 정만기)'은 13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국제회의장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첫 걸음을 내딛었다.

    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은 1998년 IMF 관리체제 당시 수출과 경쟁력으로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결성되어 20여 년간 비공식 활동을 진행했던 수출연구회와 경쟁력연구회가 우리 경제의 또 다른 도약을 위해 공식모임으로 확대 개편된 것이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 산업통상자원부 이인호 차관, 중소벤처기업부 최수규 차관과 한국산업기술대 이재훈 총장, 선문대 황선조 총장, 현대차 정진행 사장, KOTRA 김재홍 사장 등 정·관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글로벌 산업경쟁력 포럼' 창립 총회. (사진=노컷TV 영상캡쳐)
    정세균 국회의장은 격려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이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변화라면 위기를 기회로 삼고 우리가 선도할 수 있도록 도약해야 될 시기"라며 "국가의 산업경쟁력 제고와 새로운 경제 전략의 수립을 위해 각계각층이 모여 머리를 맞대고 지혜와 경륜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이 앞장서고 정부는 뒤에서 밀고, 국회도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로 필요한 입법이나 제도를 선도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지금까지 규제방식이 포지티브였다면 앞으로 네가티브방식으로 변환해 기업들이 마음껏 활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 정만기 회장은 "중국의 제조업 팽창과 과잉공급,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부담, 4차 산업혁명으로 미래 우리나라의 산업경쟁력은 녹록하지 않다"며 "세계경제를 선도하기 위해선 우리의 기술과 품질로 승부를 걸어 우리 상품의 가치경쟁력을 높여 나가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에겐 수많은 역경과 위기를 오히려 성장과 발전으로 전화시킨 수많은 경험이 있다"며 "기업인과 정부 옆에서 우리 산업의 경쟁력 유지, 제고되도록 최선의 조력을 다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 창립총회에 이어 ‘대한민국 산업경쟁력 어디에 와있나, 일자리는 괜찮은가?’란 주제를 가지고 글로벌 산업경쟁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토론회도 개최됐다.

    토론회에 참석한 김규옥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오른쪽)과 정만기 회장(왼쪽) (사진=노컷TV영상캡쳐)
    이날 토론회는 효성그룹 권오용 고문과 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 천재원 사무국장의 발제를 시작으로 좌장 정만기 회장을 비롯해 WeGO 남영숙 사무총장, 기술보증기금 김규옥 이사장, 한국디지털정책학회 노규성 회장, 우암코퍼레이션 송혜자 대표, 아주대 이주연 교수, 산업부 원동진 산업정책실장, KOTRA 윤원석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4차 산업혁명의 산업경쟁력 강화가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비롯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것에 공감하며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가차원의 컨트롤타워 구축 ▲ 산업경쟁력의 일자리 창출 연결을 위한 정책노력 강화 ▲가격경쟁력과 가치경쟁력의 선순환 구조 구축 ▲글로벌시장 진출 플랫폼 구축 및 진출방식 다양화 ▲신산업 육성을 위한 특단대책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영상제작 =노컷TV http://tv.nocutnews.co.kr)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