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경남

    영산대,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사업 선정

    경상남도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공모한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사업'에 영산대학교가 주관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사업은 청년 창업자와 장년 기술인력을 매칭해 성공적인 창업기업을 육성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 및 취업난을 해소하고자 마련된 사업이다.

    이번 사업에는 전국에서 27개 사업단이 신청해 6개 사업단이 최종 사업 주관 기관으로 선정됐으며, 동남권에서는 영산대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국비 63억 원과 도비 6억 3천만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경남도가 창업교육의 중심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춤과 동시에 4차 산업혁명에 수반되는 미래사회 일자리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하게 됐다고 도는 평가했다.

    도는 지역에 있는 다양한 창업 관련 네트워크와 협력해 창업 희망 기업에게 교육과 멘토, 컨설팅, 기술개발, 펀딩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비즈니스 향상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창업 공간을 제공해 창업 성공률을 높이고 창업자의 꿈을 현실로 만드는 창업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예정이다.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지역의 유망 창업 기업 백여 개를 대학 캠퍼스 안으로 유치해 대학에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할 전망이다.

    또한 기업·학생·교수들이 협력해 실질적인 현장 실습과 캡스톤디자인 수업이 진행되는 등 대학에서 비즈니스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장도 마련한다.

    백유기 도 기업지원과장은 "우수한 세대 융합형 창업팀을 발굴하고 창업 전 단계를 집중 지원해 지역의 유망 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