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경제정책

    '대산 첨단화학 특화단지' 개발 가속도 붙는다

    충청남도와 서산시, S-Oil과 롯데케미칼, 한화토탈은 백운규 사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대산지역에 '첨단화학 특화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의 MOU를 체결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과 업체는 14일 오전 산업부장관과 석유화학업계 간담회 직후 대산 특화단지 협력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대산석유화학 단지는 기초석유화학업체 입지, 수도권 접근성 등 탁월한 입지 여건에도 불구하고, 토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추가적인 산업단지 개발이 쉽지 않았으나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개발에 가속도가 붙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산 첨단화학 특화단지' 개발은 대형 석유화학업체뿐만 아니라, 중소 고부가 정밀화학업체의 투자도 함께 유치하여, 석유화학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경쟁력을 대폭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특화단지의 체계적 개발을 통해 용수, 전력 등 인프라 확충, 환경 문제 대응도 용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산 특화단지 개발이 본격화하면 석유화학 대기업과 정밀화학 중소기업에서 최대 총 10조 원의 투자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백운규 장관 주재로 14일 오전 잠실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호텔에서 '석유화학업계 간담회'를 개최한다.

    백 장관은 업체가 적극적인 국내 투자로 일자리 창출에 힘써야 하며,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첨단소재를 개발하고, 정밀화학·플라스틱 업체 등 석유화학제품을 활용해 완제품을 생산하는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을 위해서도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석유화학 업계는 울산, 여수, 대산 등에서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이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R&D 비중 및 전문인력을 대폭 확대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 준비도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