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포항

    호찌민 EXPO 기간…베트남 관광객 경북 찾는다

    (사진=경북관광공사 제공)
    경상북도관광공사는 오는 11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기간 중 경북을 방문하는 베트남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13일 밝혔다.

    경상북도관광공사는 13일 호찌민 현지에서 '사이공투어리스트', '엣트래블' 등 베트남 유력 여행사와 호찌민EXPO 전담 여행사인 '메디투어코리아', '대명투어몰' 등 7개 여행사와 현지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EXPO 기간 중 베트남 관광객 유치를 위한 경상북도 관광상품을 공동 개발키로 협의했다.

    경북관광공사와 이들 여행사는 EXPO 기간 중 호찌민-경북 간 직항 개설을 기회로 보고 EXPO 홍보는 물론 베트남 관광객의 경상북도 여행이 원활하게 됨을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관광상품개발·시판은 물론 베트남 관광객들의 경상북도 여행 시 각종 편의제공 방안 등 경북여행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가졌다.

    EXPO 기간 중에는 총 15편의 전세기가 포항, 대구국제공항을 통하여 운항하며 이들 여행사가 출시하는 관광상품을 통해 베트남 관광객들의 경주, 포항, 안동 등 경북여행은 한결 용이하게 될 전망이다.

    경상북도관광공사 이재춘 전무이사는 "호찌민에서 개최되는 엑스포 행사가 일회성을 넘어 양 국가와 도시가 지속적인 교류와 상호 발전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일환으로 베트남관광객 경북유치를 위한 현지 유력여행사 초청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베트남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150만명을 상회한 반면 한국을 찾은 베트남 관광객은 25만 1천여 명에 머물러 큰 차이를 나타내고 있다.

    경북관광공사는 이번 엑스포를 계기로 관광분야의 활발한 교류와 상생 발전을 위해 현지홍보, 상품개발, 여행사 세일즈콜 등 다양한 마케팅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