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용부 보성군수 구속…뇌물수수 혐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이용부 보성군수 구속…뇌물수수 혐의

    뉴스듣기

    관급공사 수주 업체로 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던 이용부 전남 보성군수가 구속됐다.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은 13일 저녁 8시쯤 이 군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창모 부장판사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됐다"며 영장 발부 배경을 밝혔다.

    앞서 이 군수는 13일 오전 11시부터 낮 12시 10분까지 같은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이 군수 측은 이 자리에서 "뇌물을 받은 적이 없으며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음해"라며 뇌물 수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러나 이에 앞서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로 건설업자와 이 군수 선거캠프 관계자 A 씨를 구속하면서 이 군수에게 A 씨를 통해 뇌물이 건너간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설업자 측이 A 씨에게 5만 원짜리 현금 뭉치를 서너 차례 건넸고, 그 액수가 총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에도 이용부 군수는 뇌물수수와 직권 남용 등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기각됐다.

    이 군수는 당시 벌교읍 사택 부지를 시세보다 싼값에 사들이고 각종 축제를 특정업체가 수주하도록 지시하는 등 뇌물과 직권남용 혐의를 받았다.

    현재 불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는 중이다.

    보성군은 이로써 군수 구속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됐다. 이 군수가 중간에 보석 등으로 풀려나지 않는 이상 내년 상반기 지방선거까지는 군정 공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