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파로 똘똘 뭉친 삼성화재, '대어' 대한항공 잡았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 농구/배구

    국내파로 똘똘 뭉친 삼성화재, '대어' 대한항공 잡았다

    신진식-이도희, 감독 데뷔전서 나란히 승리

    삼성화재 박철우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삼성화재가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대한항공을 잡았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가 부상으로 빠졌지만 국내파를 앞세워 컵 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삼성화재는 13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A조 개막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2(26-28 25-22 25-23 23-25 15-11)로 제압했다.

    삼성화재의 전성기를 함께한 '갈색 폭격기' 신진식 감독은 공식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두는 기쁨을 누렸다.

    국내파로만 일궈낸 값진 승리였다. 삼성화재는 이날 오른쪽 발목을 다친 타이스를 빼고 경기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주포 밋차 가스파리니를 기용했다. 하지만 삼성화재는 전혀 밀리지 않았다.

    타이스의 부재를 박철우가 완벽히 채웠다. 박철우는 이날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2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김규민(14득점)과 김나운(13득점)을 비롯해 새로 합류한 박상하(13득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은 대표팀을 거치며 한 단계 성장했다고 평가받은 정지석이 팀 내 최다인 2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삼성화재는 블로킹에서 13-19로 대한항공에 밀렸지만 범실(25-29)을 줄이고 승부처에서 빛난 집중력 덕분에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한편 앞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이도희 감독 체재로 새롭게 태어난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2(25-23 21-25 23-25 26-24 15-12)로 꺾었다.

    신진식 감독과 더불어 이도희 감독 역시 공식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