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의 미래를 묻는다'…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울산

    '울산의 미래를 묻는다'…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 개최

    제1회 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이 13일 UNIST 대강당에서 열렸다. (사진=UNIST 제공)
    울산 제조업 혁신과 4차 산업혁명의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토론의 장이 열렸다.

    울산시와 UNIST, 세계경제포럼은 13~14일까지 UNIST 대강당에서 ‘제1회 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미국 버클리 대학, MIT, 일리노이 주립대학, 연구소, 대·중소기업 등 국내외 전문가와 관계자 400여 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4차 산업혁명에 의한 제조 혁신’이라는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는 세계경제포럼 위원과 스위스, 호주, 멕시코 등 국가별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세계경제포럼 회장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은 축하메시지를 통해 “4차 산업혁명포럼 in UlSAN’의 주요 주제는 ‘제조의 미래’ 인데, 이는 우수하고 풍부한 생산력을 자랑하는 대한민국에게는 매우 중요한 의제다”며 “이러한 혁명 속에서 중요한 것은 사람이며, 기술진보와 더불어 사람들을 감동시키는 혁명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4차 산업혁명 흐름 속에서 사람에게 초점을 맞추려면, 다양성을 기반으로 하면서 빠르게 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거버넌스(공공경영)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환영사에서 “울산은 제조업 중심도시로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삼성SDI, SK에너지 등 우수대기업과 수많은 중소기업이 있고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해 나갈 최적의 인프라를 갖춘 도시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세계적 흐름과 변화를 확인하고 울산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제조업 방향성과 신산업 육성의 추진상황을 점검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제조의 미래 혁신은 제조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의미하고 국제협력을 통해 새로운 기술과 혁신을 이용함으로써 고용, 기술, 규제, 지속 가능성 및 교역을 위한 새로운 기회를 창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세계경제포럼의 임원이자 아시아 태평양 총괄인 저스틴 우드(Justin Wood)는 “세계경제포럼에서 공식으로 발표된 제조의 미래가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의제로 될 것이다”며 “이를 위해서 전 세계 26개국 장관들과 16개 글로벌 기업 CEO들이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둘째 날인 14일에는 스마트 매뉴팩츄어링의 리더인 독일의 쥴케 교수와 스위스 로잔 공대의 키리치스 교수의 특별 강연을 통해 스마트 공장의 미래를 점쳐본다.

    한국 대표기업들인 포스코와 현대 중공업, Sk에너지, 동서발전 등의 4차 산업혁명 혁신 기술 적용 사례 발표와 일본의 로봇 전략과 성과, 스위스 스마트 공장 현황, 독일 지멘스의 digital twin 시스템 소개가 진행된다.

    특별행사로는 3D 프린팅 업체 50여 개가 참여하는 전시·체험행사인 ‘3-D 프린팅 갈라 in ULSAN’과 최신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인공지능, 해수전지, 드론, 차세대 태양전지 등 혁신적 기술이 전시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