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동철 "추미애 시정잡배식 망언, 누구 마음대로 형제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김동철 "추미애 시정잡배식 망언, 누구 마음대로 형제냐"

    • 2017-09-14 09:56

    민주당과 혈투 지속, "청와대 박성진 미련갖지 말아야"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4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 탓을 떠넘기며 시정잡배식 망언만 늘어놨다"고 맹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부결 책임론은 어처구니 없다"며 "부결이 악이고, 가결이 선이냐. 그럼 처음부터 표결은 왜 했느냐. 전제부터 잘못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민주당에 잠복돼 있던 계파패권주의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자신들은 옳고 다르면 틀렸다고 보는 이분법이 계파패권주의 단면이고 나와 다른 사람을 모두 적폐로 보는 적폐 중의 적폐"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가 '자유한국당에 박수를 치는 국민의당은 더이상 형제의 당이 아니다'고 발언한데 대해 김 원내대표는 "누구 마음대로 형제냐. 언제 형제 대우 해준 적 있느냐"며 "오만도 이런 오만이 없다"고 질타했다.

    '배신당했다'는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우리가 언제 약속했고, 뭘 배신했느냐"며 "국민의당 의원들이 로텐더홀에서 환호하고 포옹했다고 거짓을 일삼으며 적폐연대라는 극언도 서슴치 않았고 있다. 누가 어디서 그렇게 했는지 확실히 밝혀라"고 촉구했다.

    그는 한 바른정당 의원이 자신도 김이수 후보자에 대해 찬성표를 던졌다고 말한 일화를 소개하며 "부결 책임은 내부 단속을 못한 민주당에 있다"고 화살을 돌렸다.

    김 원내대표는 부결 원인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추천 몫의 헌법재판관을 소장에 지명하면서 임기 1년짜리를 지명해 헌법 정신을 훼손한데 있다"고 주장했다.

    전날 부적격 보고서가 채택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국회가 결정한 만큼 청와대는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여당 의원들도 반대한 박 후보자에 대해 미련을 갖기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여당은 이름만 '더불어'지 함께 할 생각이 없다"며 "추 대표는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 여당 대표의 품격을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추 대표가 행사장에서 야당 인사를 보고 아는 채도 않고 지나치는 모습이 안타깝다"며 "우원식 원내대표는 집안단속도 못하고 상황을 오판하고도 자책은 커녕 국민의당 흠집내기에 수단방법을 안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의장은 "김중로 의원이 강경화 장관에게 '백발이 멋있다'고 했다는 이유로 민주당 여성의원들이 국회 윤리위원회 징계를 제출한다고 한다"면서 "민주당은 탁현민 사퇴에 앞장설 생각은 없느냐. 자신에게는 따뜻하고 남에게는 서리처럼 차갑다"고 꼬집었다.

    민주당과 감정 싸움을 이어간 국민의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본회의 표결 방향에 대해 자유 토론을 진행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