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우택 "오만에 취해있는 文, 인사난맥 해결책 찾아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정우택 "오만에 취해있는 文, 인사난맥 해결책 찾아라"

    "총리는 뭐 하나…조국·조현옥 책임 물어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정부가 오만에 취해있다"며 "반복되고 있는 인사 난맥의 해결책을 스스로 찾아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이 부결된 점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점 등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박 후보자의 청문보고서에 대해 "여야 모두 인사청문보고서를 부적격으로 채택한 것은 대단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출범 4개월이 넘도록 이렇게 인사 참사가 반복되는 근본적인 이유는 이 정부의 구조적이고 근원적인 인사 무능에 있다"고 비판했다.

    또 "무능, 부실, 코드 집착, 독선 인사에서도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며 "편향된 코드인사에 누구도 제동을 걸지 못 하고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은 아무런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에게도 책임을 물으며 "국무총리는 뭐하고 있는 분이냐. 민정수석과 인사수석에게도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겸허한 자세로 인사시스템을 점검하고 책임자를 문책해 국민들께 새로운 모습으로 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