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원식, 김명수 인준…"野, 근육 자랑 말고 국민 기대 부응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우원식, 김명수 인준…"野, 근육 자랑 말고 국민 기대 부응해야"

    박홍근 "인사 어깃장, 퇴계 이황·황희 정승도 통과 못할 것"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과 관련, 야당을 향해 "여소야대 국면에서 야당은 존재감 과시, 근육 자랑은 말고 국민 기대에 부응해달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가진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야당이 당리당략 관점이 아닌 국민 눈높이에서 본다면 인준안 찬성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주권자인 국민 희망과 기대에 부합하는 결론을 내려달라"고 당부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는 이틀동안 진행된 청문회에서 야당의 색깔론, 이념 편향, 소수자 혐오 등 인신공격에 가까운 질의 속에서도 사법 개혁에 대한 소신과 철학을 시종일관 차분하고 정중한 태도로 답했다"고 밝혔다.

    이어 "병역 비리, 위장전입 등 단 하나의 도덕적 흠결도 없고 국민의 기본권 신장과 권리의 수호자임을 자임하며 최고 권력 앞에서도 당당히 노(No)라고 할 수 있는 소신을 확인했다"며 "사법비리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 전관예우를 근절함으로 무너진 사법 정의를 세울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김 후보자 인준과 관련해 "청문회에서 도덕성과 자질 면에서 흠결이 전혀 없는 것으로 검증됐다"며 "야당은 얄팍한 정치셈법과 대통령을 골탕 먹이겠다는 뜻으로 인준 반대를 주장한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지금 상태로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인사에 어깃장을 놓으면 퇴계 이황, 황희 정승을 모셔와도 통과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회 잘못으로 이미 헌재소장 공백 만들었는데 또 대법원장 공백까지 초래한다면 입법부가 사법부 무력화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기록이 될 것"이라고 질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