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정치 일반

    [리얼미터] 文, 국정지지율 66.8%…3주째 하락

    전주보다 2.3%p 하락…"북핵 안보 위기감·인사 논란 영향"

    민주 49.1%, 4주째 내림세…한국당 18.6%로 상승세
    정의당 6.2% 3위로 약진, 국민의당 5.6%로 소폭 하락, 바른정당 5.1%로 꼴찌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하락해 60%대 중반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도 하락했다. 정의당이 3위로 약진한 데 반해 바른정당이 최하위로 떨어지는 순위 변동도 있었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tbs 교통방송의 의뢰로 11∼13일 전국의 성인 남녀 1천527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신뢰 수준 95%, 오차범위 ±2.5%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집계(4∼8일)보다 2.3%포인트(p) 내린 66.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직무수행 부정평가는 2.2%p 오른 26.8%, 모름 또는 무응답은 6.4%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3주째 하락세가 이어졌다.

    리얼미터는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안보 위기감으로 이어졌고 일각의 전술핵무기 배치 주장이 여론의 관심을 끄는 상황에서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인사 논란이 확산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간집계로 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김 전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되고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린 다음 날인 12일 67.9%로 내려갔다.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가 부적격으로 채택된 13일에는 66.2%까지 떨어졌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48.9%·8.7%p↓), 대전·충청·세종(64.2%·3.9%p↓), 경기·인천(69.1%·1.4%p↓)에서 하락 폭이 특히 컸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39.1%·10.6%p↓), 30대(84.3%·2.2%p↓)에선 하락했지만, 40대(83.8%·4.1%p↑)와 20대(79.1%·1.0%p↑)에선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0.6%p 내려간 49.1%로 1위를 유지했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4주째 내림세가 이어졌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은 1.9%p 오른 18.6%의 지지율로 3주째 오름세를 보였다.
    박 후보자 임명을 강력히 반대하는 정의당은 6.2%(0.5%p↑)로 반등해 오차범위 내 3위로 올라섰다.

    국민의당의 지지율은 5.6%(0.1%p↓)로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텃밭인 광주·전라지역에서 국민의당의 지지율은 2.0%p 오른 11.7%로 나타났다.

    임시 지도부 구성을 둘러싸고 당내 갈등이 이어진 바른정당은 5.1%(1.2%p↓)로 3주째 하락하며 꼴찌로 밀려났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