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洪 "박근혜·서청원·최경환과 도매급으로 묶여 좌절하긴 어려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洪 "박근혜·서청원·최경환과 도매급으로 묶여 좌절하긴 어려워"

    "난파된 줄 알았던 배 정상운영…바른정당 돌아와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에서 사회학과 학생들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4일 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서청원·최경환 3인에 대한 탈당 권유를 결정한 데 대해 "그 분들(3인)한테 묶여서 같이 도매급으로 좌절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연세대 강연에서 "한국의 보수 우파를 궤멸시킨 책임을 물어서 어제 세 분은 당을 나가라고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탈당권유 결정 배경에 대해 "우리 지지율이 이렇게 나쁘게 된 건 탄핵 때문이다. 대안 정당이 되려면 제일 처음으로 탄핵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25%의 안정적 정당 지지율을 확보하면 선거가 된다. 우리가 목표하는 것은 지방선거까지 안정적 지지율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지지율 제고를 위해 '탈당 권유' 결론을 도출했다는 얘기다.

    강연에서는 혁신위의 결정이 선거를 위한 '보여주기 식 꼼수'가 아니냐는 학생의 지적도 나왔다.

    이에 홍 대표는 "꼼수가 아닌 대수"라고 답했다. 그는 "친박집단은 이익집단이다. 이념으로 박 전 대통령과 뭉쳐진 집단이 아니다"라며 "의원 한 번 더 하려고 박 전 대통령의 치맛자락을 붙잡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바른정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난파될 줄 알았던 배가 수리돼서 정상운영을 하고 있다. 바른정당으로 나갔던 사람들이 돌아오는 게 정상"이라고 재차 '흡수통합론'을 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을 탄핵 시키더라도 당을 만들어서 나가면 안 된다. 그건 비겁한 것이다. 자기들은 구성원으로서 책임이 없느냐"며 "그냥 도망 나가면 국민들에게 면책을 받느냐"고 바른정당을 비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