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호남 '예산협의회' 일정 취소…"김명수 처리에 노력 기울이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호남 '예산협의회' 일정 취소…"김명수 처리에 노력 기울이겠다"

    국민의당의 추미애 대표 사과 요구는 "말 안돼"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예정됐던 전남·광주에서 열기로 했던 예산정책협의회를 연기하기로 했다. 야3당의 반대로 난관에 부딪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안 처리에 집중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김현 대변인은 14일 의원총회가 끝난 뒤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이 처리가 안됐고, 김명수 후보자도 결정적인 결격 사유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보고서 채택을 안 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원래 호남에 가서 지역의 의견을 듣고 설명을 하는 시간을 가지려 했다"면서 "야당의 태도 등에 대해 논의해서 다양한 노력들을 기울이겠다는 차원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대법원 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에 연기를 한 것"이라면서도 국민의당이 요구하는 추미애 대표의 사과에 대해서는 "당대표 사과까지 요구하는 거까지는 좀 말이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연일 호남을 찾아 호남 지역의 SOC예산이 삭감됐다며 '신(新) 호남 차별론', '호남 홀대론'을 꺼내들자, 이에 대한 맞불을 놓기 위해 호남 지역을 찾을 예정이었다.

    당 관계자는 "지금 호남을 가게 되면 국민의당을 비판하는 얘기를 할 수밖에 없는데, 지금은 김명수 후보자 인준이 국민의당에 달려있기 때문에 지금은 자제하자는 뜻이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두 시간 가까이 의원총회를 진행한 결과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국민의당을 향해 한 "땡깡" 발언 등을 문제 삼으며 민주당과 어떤 절차적 협의도 없다고 선언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