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방통위 "퇴근후 연락 자제, 휴가 자유롭게"…근무혁신 나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방통위 "퇴근후 연락 자제, 휴가 자유롭게"…근무혁신 나선다

    '소통하는 방통위 만들기' 프로젝트 추진

    방송통신위원회가 퇴근 뒤에는 연락을 자제하고 휴가도 자유롭게 다녀올 수 있도록 하는 등 근무 혁신에 나선다.

    방통위는 13일부터 추진한 '소통하는 활기찬 방통위 만들기' 프로젝트의 하나로 내부소통을 강화하고 업무효율을 높이는 '근무혁신 10대 제안'을 정해 실천키로 했다.

    10대 제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 관리자부터 혁신하기 ▲ 의전 간소화 ▲ 퇴근 후 업무연락 자제 ▲ 자유로운 연가 사용 ▲ 건전한 회식 문화 ▲ 불필요한 야근 줄이기 ▲ 명확한 업무지시▲ 똑똑한 보고 ▲ 똑똑한 회의 ▲ 업무집중도 향상 등이다.

    구성원 변화가 잦은 만큼 방통위는 전입 및 신규 직원의 적응을 돕는 직무교육과 멘토링 프로그램 '굿 스타트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홈페이지도 '이용자 친화적'으로 개편한다. 주요 정책을 이해하기 쉬운 그림과 웹진 형태로 게재하며, 민원 및 정책 관련 메뉴를 전면에 배치키로 했다. 위원회 속기록과 회의록은 15일 안에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법령 개정 진행 상황을 단계별로 공개하기로 했다.

    또 생활과 밀접한 정책을 세울 때 국민 의견수렴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지금껏 정책고객대표자회의는 대기업이나 교수 중심으로 운영했지만 청년, 중소 IT기업가 등 다양한 관계자가 참여하도록 확대한다.

    한편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이날 방통위 직원 대상으로 특강을 진행했다. '소통의 지혜'를 주제로 이 위원장은 공감의 중요성, 직원을 독려하고 경청하는 상사의 자세 등을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