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계명대, 동아대·한양대와 인문학 강의 상호교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대구

    계명대, 동아대·한양대와 인문학 강의 상호교환

    계명대 본관. (사진=자료사진)
    계명대(총장 신일희)는 인문학 활성화를 위해 동아대, 한양대와 '인문학 강의 상호 교환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첫 교류 강의는 15일 각 대학에서 인문대 재학생을 대상으로 동시에 열린다.

    계명대에서는 한양대 이상욱 철학과 교수가 '인공지능 인문학, 기계지능의 낯설음을 중심으로'이란 주제로, 동아대서는 유원기 계명대 철학윤리학과 교수가 '아리스토텔레스, 행복을 말하다', 한양대서는 박은경 동아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가 '타국살이 우리 문화재의 실태'를 주제로 강의를 펼친다.

    이들 3개 대학의 코어사업단(CORE,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이 주축이 된 인문학 교류 강의는 지난 8월 협약을 통해 추진됐다.

    협약을 통해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의 효율적인 수행을 위해 상호 교류하기로 하고,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 2차 년도 프로그램 공동 운영 ▲인문학강의 상호 교환제 공동 실시 ▲국제 교류 관련 업무 공동 추진 등을 약속했다.

    첫 교환 강의를 시작으로 12월까지 4차례의 교류강의가 예정돼 있다.

    올해 처음으로 인문학 교류강의를 시작한 3개 대학은 2018년부터는 지역민들에게 강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병로 계명대 코어사업단장은 "대경권과 수도권, 동남권의 코어사업단이 이런 인문학 강의를 시작하지만, 점차 전국의 코어사업단과 협력해 그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