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빅스비로 카카오톡 보내고 카카오택시 부른다

    카카오-삼성 AI 동맹…음성인식 시장 활성화·AI 기술 시너지 '박차'

    앞으로 삼성전자 스마트폰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에 음성 명령만으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고 카카오택시를 호출하는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는 삼성전자 빅스비에 카카오가 보유한 AI플랫폼인 '카카오I'를 연동, 카카오 I와 빅스비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음성인식 시장 활성화와 AI기술 시너지를 위해 협업한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번 삼성전자와의 협력으로 카카오 I의 이용자 접점을 확장하고, 카카오톡 등 카카오 서비스를 국내 빅스비 이용자들에게 음성으로 제공하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카카오톡을 포함, 카카오택시, 카카오내비, 카카오맵, 멜론 음악 추천 등 카카오의 모든 서비스를 AI기술을 통해 외부 다른 서비스와 연동시킬 수 있게 된 것이다.

    삼성전자는 빅스비 사용자에게 카카오I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와 생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해 보다 편리하고 풍부한 서비스 경험을 선사할 수 있다.

    양사는 협력 결과물을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협력 분야를 가전, IoT, 웨어러블 등 댜양한 영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이인종 개발1실장(무선사업부 부사장)은 "빅스비와 카카오 I의 협력은 국내의 AI와 음성 인식시장을 확대하고 국내의 많은 고객들에게 편리하면서 보다 특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임지훈 대표도 "이번 협력은 카카오 서비스가 가진 경쟁력과 함께 카카오 I의 확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카카오의 인공지능 기술은 카카오 서비스 안에 머물지 않고 수많은 파트너를 통해 확장해 전 국민의 일상에 자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