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과학/바이오

    인기 횟감 '광어', 혈압 억제에 효과

    제주대 연구팀 세계 최초 발견

    횟감 어류인 광어가 혈압을 낮추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넙치(광어) 근육 단백질에서 혈압을 낮추는 기능성 물질인 'ACE(Angiotensin-1-converting enzyme) 억제제'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ACE는 혈관수축을 일으키는 고혈압 유발물질로, 이를 억제하는 물질은 그동안 주로 콩과 정어리 등에서 많이 발견됐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제주대 전유진 교수는 "광어가 성인 고혈압 예방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를 통해 국내 특허 2건, 국제 특허 1건을 출원한 상태"라고 말했다.

    광어는 국내 양식 수산물 1위 품목으로 맛이 담백하고 양질의 단백질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횟감으로 가장 많이 소비된다.

    지난해 우리나라 광어 생산액은 4만1천620톤, 5천341억원으로 이 가운데 5천816톤(약 6천만 달러)을 일본과 미국 등에 수출해 세계에서 광어를 가장 많이 수출하는 국가다.

    해수부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광어와 관련된 기능성물질 개발과 양식품종 개량 등 연구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