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신사 멤버십 포인트 59%, 쓰지도 못하고 '소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통신사 멤버십 포인트 59%, 쓰지도 못하고 '소멸'

    (사진=자료사진)
    최근 생활비 절감의 일환으로 상품이나 서비스 구입에 통신사 멤버십 포인트를 활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났으나 지급된 포인트의 59.3%가 유효기간 내 사용되지 못해 소멸되고 있는 것으로 28일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통통신 3사의 멤버십 포인트 운영실태와 소비자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소비자는 포인트 혜택이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었지만, 지급된 포인트의 상당 부분을 유효기간 내에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멤버십 등급에 따라 소비자는 1년에 4만~12만 포인트를 제공받아 통신사의 제휴가맹점 등에서 상품이나 서비스 구입대금의 일부를 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다. 포인트는 1월 1일에 지급되고, 12월 31일에 소멸해 유효기간은 최대 1년이다.

    멤버십 포인트의 월평균 사용횟수는 3.75회였고, 주 사용처는 일상생활과 밀접한 편의점이 가장 많았고 제과점과 영화관이 뒤를 이었다.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47.0%)는 멤버십 포인트가 '생활비 절감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고, 남성보다 여성이, 50대보다 20~30대가 더 긍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멤버십 포인트는 대개 상품 또는 서비스 구입대금의 5~20% 등 일정 비율만 사용할 수 있고, 사용처별로 1일 또는 1주 사용횟수는 1~2회로 제한된다. 소비자가 많이 이용하는 편의점, 제과점 등은 상품 가격이 소액이어서 보유한 포인트가 많아도 사용에 한계가 있었다.

    포인트 사용량이 확인되는 142명의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통신사로부터 지급받은 1인당 평균 81,452 포인트 중 사용률은 40.7%로 나머지 59.3%는 사용하지 못하고 소멸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인트 이용 관련 소비자 불만사항으로는 '상품 대금 중 포인트 결제 비율이 낮다'가 36.6%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이 많지 않다' 22.2%, '연말에 잔여 포인트가 소멸된다' 20.5% 등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 멤버십 포인트를 지급받기 위해서는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과는 별도로 멤버십 회원에 가입해야 한다. 따라서 소비자들이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 시 간편하게 멤버십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