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원에서 유네스코 제6차 세계성인교육회의 열린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수원에서 유네스코 제6차 세계성인교육회의 열린다

    25~27일까지, 이비스 앰배서더 수원 호텔에서

    2009년 브라질 벨렘에서 열린 제6차 세계성인교육회의 모습. (사진=수원시 제공/자료사진)
    '유네스코 제6차 세계성인교육회의 Mid-Term Review(중간회의)'가 25~27일 팔달구 이비스 앰배서더 수원 호텔에서 열린다.

    유네스코 평생학습연구소(UIL)가 주관하는 '세계성인교육회의 중간회의'는 2009년 브라질 벨렘에서 열린 제6차 세계성인교육회의를 점검하고 2021년 개최될 제7차 회의 방향을 설정하는 자리다.

    1949년 시작된 '세계성인교육회의'는 전 세계 평생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는 회의로 12년에 한 번씩 열린다.

    유네스코 195개 회원국 대표와 성인학습 전문가 등 5백여 명이 참가하는 제6차 세계성인교육회의 중간회의는 수원시와 오산시가 공동주최한다.

    25일 오전 9시 염태영 수원시장의 개회사로 시작되는 본회의에서 염 시장은 제6차 세계성인교육회의에서 제시한 평생학습 방향이 얼마나 반영되고 있는지 현황을 분석하고, 성공사례를 소개한다.

    또 새로운 과제들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한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 평생교육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26일에는 '2030년 성인학습 전망', '유네스코 성인학습·교육 권고안의 세 가지 영역', '지속가능개발 교육목표(SDG4) 관점에서 유네스코 성인학습·교육 권고안 실천' 등을 주제로 한 세션이 열린다.

    27일에는 '유네스코 성인학습·교육 글로벌보고서 IV를 향해'를 주제로 한 발표와 '제7차 세계성인교육회의(2021년)를 향한 주요 안건'을 주제로 한 세션이 열린다.

    폐막식에서는 회의 결과를 담은 '수원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한편 10월 27~28일에는 화성행궁 광장과 행궁동 일원에서 '언제든! 어디든! 누구든! 든든한 평생학습도시'를 주제로 '2017 수원시 평생학습축제&독서문화축제'가 열린다.

    세계성인교육회의 중간회의와 '세계 평생학습 심포지엄 수원 2017'은 '평생학습 도시 수원'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