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종교

    한국어 가르치며 외국인과 소통하는 교회

    지역 내 외국인들 위해 한국어교실 마련한 로뎀선교교회


    [앵커]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와 이주여성들을 대상으로 한글과 한국어를 가르치며 우리사회 정착을 돕는 교회가 있습니다.

    소외된 이 없이 누구나 글을 읽고 쓸 수 있기를 바라는 한글창제의 정신을 이어가는 로뎀선교교회를 이빛나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리포터]

    경기도 동두천시에 위치한 로뎀선교교회의 이주민지원센터.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이 한국어 강의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현장음]
    “한국어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재밌습니다.”

    로뎀선교교회는 지난 2007년부터 교회에 한국어교실을 마련해 외국인 근로자와 결혼 이주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을 진행해 왔습니다.

    [인터뷰] 원선화 목사 / 로뎀선교교회
    "거의 다 불법체류자들이 있었기 때문에 그 아이들이 언어가 안 되고 굉장히 공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제가 이제 얘네들이 한국어가 정말 필요하구나. 이렇게 한국어를 접촉점으로 삼아서 얘네들을 만나야겠구나…"

    지난 2012년부터는 법무부 사회통합운영프로그램 위탁운영기관으로도 선정돼, 비자 취득에 필요한 단계별 한국어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로뎀선교교회 이주민지원센터에서 진행하는 한국어교실.

    또 공식적인 수업에 참여할 수 없는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강의도 마련했습니다

    [인터뷰] 원선화 목사 / 로뎀선교교회
    "이 법무부 프로그램은 일 년에 딱 두 학기가 열려요. 그래서 그것을 기다리기에는 시간이 너무 또 안 맞고 그래서 항상 언제든지 일대일로라도 자기가 필요한 시간에 와서 공부할 수 있도록 저희가 봉사하고 있어요."

    로뎀선교교회는 또, 매 주일 자발적으로 모여든 외국인들과 함께 예배드리며, 일대일 상담과 소그룹 모임 등을 통해 이주민들을 위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반디 드루바 / 네팔
    "한 달 전부터 여기에서 열심히 한국말 공부했어요. (선생님이) 잘 가르쳐 주세요. 여기 한국에 있을 시간동안 계속 공부하고 싶어요."

    교회는 앞으로도 어린이 방과 후 교실 등을 통해 전연령층의 이주민 정착을 돕고, 고국에 돌아가서는 현지에 교회를 설립할 수 있도록 선교적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입니다.

    CBS 뉴스, 이빛나입니다.


    [영상취재] 정용현 [영상편집] 이승길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