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회공헌'에 인색한 은행…하나·신한·국민 모두 감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금융/증시

    '사회공헌'에 인색한 은행…하나·신한·국민 모두 감소

    현금배당은 가파른 증가…2016년 2조4천억원 배당

    (자료=박찬대 의원실 제공)
    국내 은행들이 주주들의 현금배당은 크게 늘린 반면 사회공헌활동에는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최근 5년간 은행별 사회공헌활동 예산집행 현황'을 제출받아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국내 17개 은행의 사회공헌 예산은 지난 2013년 5767억원에서 2014년 5082억원, 2015년 4610억원, 지난해 3949억원으로 2000억원 가깝게 줄었다.

    이어 올해에는 지난 7월말 현재 1643억원의 사회공헌활동 예산을 집행한 것으로 집계되는 등 감소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의 사회공헌활동 예산이 2013년 647억여원에서 2016년 463억여원으로 줄었고, 같은 기간 신한은행은 540억여원에서 365억여원, KEB하나은행은 603억여원에서 243억여원으로 감소했다.

    또 같은 기간 SC제일은행은 160억여원에서 27억여원, 씨티은행은 110억여원에서 26억여원, 산업은행은 178억여원에서 63억여원으로 급격히 감소했다.

    이에 비해 현금배당금은 두 배 가깝게 늘었다. 2013년 1조2979억원이었던 17개 은행의 현금배당은 2014년 2조5294억원, 2015년 2조8888억원, 2016년 2조4614억원으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박 의원은 "사회공헌이 강제성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국민들이 시중은행의 이익을 창출하는데 많은 기여를 하는 만큼 국민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사회공헌지출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업의 사회적 책임 뿐 아니라 금융의 사회적 책임도 중요한 시대인 만큼 은행들이 사회공헌활동을 선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