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보건/의료

    韓, 서태평양 지역 국가 최초 풍진퇴치 인증

    우리나라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서태평양 지역 최초로 풍진퇴치 국가로 인증받았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세계보건기구의 서태평양지역사무소(WPRO)가 지난 9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6차 지역 홍역·풍진 퇴치인증 위원회 (RVC)에서 우리나라를풍진퇴치 국가로 인증했다고 11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의 풍진퇴치 인증은 회원국이 토착화된 풍진 바이러스에 의한 전파를 36개월 이상 차단했음을 의미한다.

    우리나라는 뉴질랜드와 함께 서태평양지역 국가 중 처음으로 풍진을 퇴치했음을 인증받고 홍역도 2014년 홍역퇴치 인증이후 지속적으로 퇴치수준이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받았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전했다.

    풍진은 급성 바이러스성 감염질환으로 어린이가 감염 시 증상이 경미하지만 임신부가 임신 첫 3개월 이내에 감염되면 선천성 기형의 위험이 높고, 유산이나 사산 등 태아에게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임신 초기 감염된 태아의 85%에서 선천적인 기형을 초래하는 선천풍진증후군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10만여 명이, 우리나라가 속한 서태평양지역에서는 9000여 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WHO로부터 서태평양지역 최초로 풍진퇴치 인증을 받은 것은 우리나라의 감염병 감시, 진단, 대응 등 관리 수준이 세계 최상위 수준임을 홍역에 이어 재확인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