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外人 이틀새 1조 2천억 '사자'... 코스피 사상 최고기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금융/증시

    外人 이틀새 1조 2천억 '사자'... 코스피 사상 최고기록

    해외증시 호조, 3분기 실적 기대감, 북한 리스크 잠잠

    코스피가 11일 사상 최고기록을 다시 썼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24.35포인트(1.00%) 오른 2458.16에 거래를 마쳤다. 종전의 종가기준 사상 최고 기록은 7월 24일의 2451.53이었다. 7월 25일의 장중 최고기록(2,453.17)도 갈아치웠다.

    이날 상승 출발한 코스피는 추석 연휴기간 반영되지 못한 해외 증시 호조와 기업들의 3분기 실적 기대전망이 맞물리면서 장중 내내 상승폭을 늘렸다. 북한 노동당 창건일이 특별한 이슈없이 지나간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전날 뉴욕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3분기 실적시즌 기대감에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지수는 단연 외국인이 이끌었다.

    외국인은 전날 4년 만의 최대 규모인 8196억원을 순매수한데 이어 이날도 4449억원 어치를 사들이면서 이틀간 1조 2천여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도 496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533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업종에 외국인들의 매수세가 몰리면서 2.94% 올라 보험(3.50%)에 이어 두 번째 상승률을 기록했다.

    운송장비(1.59%), 제조업(1.49%) 등도 강세를 보였고 전기가스업(-1.53%), 은행(-1.40%), 기계(-1.08%), 철강금속(-0.87%) 등은 약세를 나타냈다.

    특히 실적발표를 앞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의 주가가 크게 올랐다.

    삼성전자는 3.48% 오른 273만 2000원에, SK하이닉스는 0.45% 오른 8만9100원에 장을 마쳤다. SK하이닉스는 장 초반 9만300원까지 올라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코스닥 지수는 7.72포인트(1.18%) 오른 662.31에 장을 마쳤다.

    외국인이 917억원 순매수했고, 개인과 기관이 각각 604억원, 210억원 어치의 주식을 팔았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