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기독교장로회 윤세관 총회장, "소수 위해 눈물 흘리는 교회 되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종교

    한국기독교장로회 윤세관 총회장, "소수 위해 눈물 흘리는 교회 되길"

    한국기독교장로회 윤세관 총회장, "한국교회, 경건의 능력 없어져"

    지난 달 주요 교단 정기총회에서 교단의 새 리더십이 세워졌다. CBS는 주요 교단 총회장을 만나 교회와 사회가 당면한 문제에 대한 의견을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우리사회 민주화 운동 등 사회참여 활동에 앞장섰던 한국기독교장로회 윤세관 총회장을 이승규 기자가 만나봤다.

    이승규 > 추석을 맞아 덕담 한 말씀 먼저 부탁드리겠습니다.

    윤세관 총회장 >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씀이 있는 것처럼 우리 모든 시청자들, 그리고 모든 분들에게 풍요로움과 위로와 정말 기쁘고 행복한 해피 추석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승규 > 요즘에도 제사 문제로 고민하는 그리스도인들이 많은데, 조언 한 말씀 해주신다면..

    윤세관 총회장 > 살아 있는 사람이 먼저 돌아가신 분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 중에서 그들의 못 다한 정과 사랑과 효도를 이런 명절 통해서 제사한다 하는 마음인데, 그걸 아주 단호하게 하지 마라, 하려고 하는 사람한테 하지 마라 그건 참 그렇더라고요. 그러니까 단호하게 금해라 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못 한 가정들은 좀 여유를 갖고 기다려주면 또 교육하고 교회에서 추모예배라든지 명절 예배순서지 등을 많이 만들어주니까 점점 다 추도식을 하고 그런 것을 바꾸어지더라고요. 너무 염려 안 해도 될 것 같아요.

    이승규 >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서 한국교회가 변해야 될 부분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윤세관 총회장 > 교회 역사를 보면 주인이 계속 바뀌었어요. 국가 권력이 주인인 경우도 있고요. 금권 돈이 교회 주인이 된 경우도 있고요. 사람이 교회 주인이 되어서 주인 노릇을 했어요. 교회가 새로워진다는 것은 종교개혁으로 다시 돌아가자는 얘기도 아니고, 그 종교개혁의 정신을 회복해서 지금 이 시대 우리에게 맡겨주신 교회를 종교개혁 시대 때 그들이 새롭게 한 것처럼 우리도 더 새롭게 우리에게 주어진 일을 잘 감당하는 일이라고 그렇게 생각하고 싶습니다.

    이승규 > 요즘에 보면 한국교회가 점점 나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악마화시키고, 이단화시키고 이런 경향이 좀 많아지는 것 같거든요. 이런 문제점은 어떻게 풀어내야 할까요.

    윤세관 총회장 > 네, 마음 아픈 일들입니다. 사실 교회가 점점 보수화 되면서 교회 담이 더 높아지고 교회가 커지고 이렇게 하면서 작고 어려운 사람들은 함께 할 수 없는 경우를 늘 보게 됩니다. 그래서 연합하는 것도 좋지만, 그 안에서 주님 안에서 말씀 안에서 구별되고 또 성결하고, 거룩해지는 것을 우리는 계속해서 추앙하되 그것이 정말 우리 안에 담을 쌓고 문을 닫는 우리끼리의 게토화가 되지 않도록 해야될 것 같습니다.

    이승규 > 한국기독교연합이 출범했는데, 한국교회 연합에 대한 생각은 무엇인가요?

    윤세관 총회장 > 우리 교단은 지금 NCC와 함께 에큐메니칼 운동을 꾸준히 열심히 해오고 있습니다. 물론 여러 가지 연합단체나 기구들이 필요하고 좋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러한 세력들이 지금 한기총이라든지, 한교연이라든지 그 외 여러 가지 기구들이 많이 생기면서 서로 경쟁하는 것 같은 느낌도 들고요. 거기에 헌금이라든지 에너지라든지 시간이라든지 굉장히 많이 투자한 것 같아요. 보니까. 그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우리에게 맡기신 귀한 교회들, 주님의 교회들을 정말 겸허하게 섬기고 그러한 것들이 세력화되어서 사회 손가락질 받고 지탄 받지 않도록 그런 것이 좋겠다 생각이 듭니다.

    이승규 > 앞으로 1년 동안 기장총회를 어떻게 이끌어 갈 생각이신지요?

    윤세관 > 우리 교단은 아시다시피 규모로는 다른 교단보다는 작을지 모르지만 모든 사람들 중에 실력자라든지 전문화 되어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총회장으로서 모든 일을 잘 할 수는 없습니다. 또 다할 수도 없고요. 그래서 그들과 함께 협의해서 모든 것을 함께 가고 지금 갈수록 한국교회 어려움이 있고 특별히 정말 소외되고 고통 당하는 농어촌 교회라든지 또 미자립 개척 교회라든지, 이런 교회들이 많은데 할 수만 있으면 그들의 이야기를 할 수만 있으면 많이 들어주고 싶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되면 그들을 찾아가서 만나고 밥이라도 같이 먹고 하면서 위로하고 정말 어려움에 처해 있는 사람들이 목회가 어렵고 힘든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가까이 다가가서 함께할 수 있는 그런 목회적인 또 기도하는 그런 총회를 1년 동안 섬기고 봉사하려고 그렇게 준비했고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이승규 > 흔히 말하는 기장 정신이란 무엇이라고 보는지요?

    윤세관 총회장 > 기장의 정신이 뭐 따로 있겠습니까. 다 교회마다 목회하는 목회 지침이 있고, 더 잘 하시는 분도 많이 있죠.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말하는 복음주의라고 하는 것 중에서 함께 하는 것이 하나님의 정결한 미쇼데이라고 하는 그래서 교회 울타리 안에 들어와 있는 사람도 물론이지만, 교회 울타리 밖에 있는 슬퍼하는 자 고통하는 자, 병든 자, 아파하는 자, 이런 사람들 보듬어 안고 함께 가는 겁니다.

    이승규 > 기장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 있다면?

    윤세관 총회장 > 지금 우리 기장이 그래도 시국이 어려울 때라든지, 군사정권이 임할 때라든지 인권이 아주 유린되는 시대 때는 사실은 조그만 일에도 표가 났거든요. 그런데 지금 민주화가 되어 가지고 국민들이 대통령을 뽑고, 국민들이 모든 것을 해 나간다고 하는 시국에는 물량주의로 점점 변해가고요.

    그러면서 교회가 어려우니까 보수화 성향이 더 강해져서 오히려 기장 같은 경우에는 자칫하면 따돌림 받을 수 있는 그런 분위기로 가고 있는 걸 보면서 아, 지금도 마찬가지로 소수를 위해서 눈물 흘리고 고통하는 사람들 위해서 목회가 잘 안 되는 사람들을 위해서 함께 울고 함께 기도하고 함께 손잡고 이 어려운 시국을 헤쳐나가야겠습니다.

    이승규 > 마지막으로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윤세관 총회장 > 성경에도 말세에는 고통하는 때가 이른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 현상을 자기를 사랑하고 돈을 사랑하고 부모를 거역하고 조급하고 그리고 경건의 모양은 있으나 경건의 능력은 없어졌다 했습니다.

    다시 모두가 경건의 능력을 회복하고 이 세상에 나가서 정말 어렵지만, 그리스도의 향기를 나타내는 그리고 주님의 산상 설교에서 강조했던 것처럼 세상에 나아가 빛과 소금의 역할을 잘 감당한다면 교회 전도도 어렵고, 사회도 어렵지만 그걸 보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사람들이 하나님의 교회로 다 나올 것으로 믿고 정말 그리스도의 향기 노릇,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했으면 좋겠다 하는 마음으로 우리 한국교회 당부하고 싶습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