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금융/증시

    9월말 외환보유액, 7개월만에 소폭 감소

    (자료=한국은행 제공)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7개월 만에 소폭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7년 9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9월말 현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3846억7000만달러로 8월말에 비해 1억7000만달러 줄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2월(-1억3천만 달러)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한은 관계자는 "미 달러화 강세에 따른 유로화, 엔화 등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감소에 기인해 외환보유액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9월 이후 감소세를 보이다가 3월부터 증가세로 돌아선 뒤 6개월 연속 증가해왔다. 또 5월부터는 4개월째 역대 최대기록을 경신해 왔다.

    보유 외환을 자산별로 보면 유가증권이 3533억달러(91.8%)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 예치금 215억3000만달러(5.6%) IMF 특별인출권(SDR) 33억달러(0.9%) IMF 포지션 17억4000만달러(0.5%) 금 47억9000만달러(1.2%) 등의 규모를 보였다.

    한편 8월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이다.

    중국이 3조915억달러로 가장 많고, 이어 일본 1조2680억달러, 스위스 7917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 4876억달러, 대만 4464억달러, 러시아 4240억달러, 홍콩 4138억달러, 인도 3978억달러, 한국 3848억달러, 브라질 3818억달러 순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