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종사 5명, 영어실력 부족해 국제선 운항자격 박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 일반

    조종사 5명, 영어실력 부족해 국제선 운항자격 박탈

    영어시험에 탈락해 국제선 운항자격을 박탈당한 항공 조종사가 올해만 5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12일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내 9개 항공사 5598명의 조종사 가운데 항공영어구술능력시험에서 최고등급인 6등급을 받은 조종사는 1012명으로 18.1%에 불과했다.

    나머지 69.7%인 3902명은 항공사 입사시 필수자격인 4등급에 여전히 머물러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존 국제선을 운항하던 조종사 5명은 올해 영어능력 재시험에 탈락해 대기발령을 받거나 국내선 운항으로 재배치됐다.

    항공영어구술능력시험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권고에 따라 지난 2008년부터 국내에 도입됐다. 발음, 문법, 어휘력, 유창성, 이해력, 응대능력 등 6개 항목별로 항공관련 상황에 맞는 적절한 영어 어휘와 의사소통능력을 평가한다.

    조종사의 경우 구술능력에 따라 4~6등급으로 구별되며, 4등급 이상을 취득하지 않으면 국제선 항공편 항공기를 조종할 수 없도록 돼있다.

    항공사별로는 6등급의 경우 대한항공이 24.6%로 가장 많은 반면, 에어부산은 4.1%, 이스타항공 6.5%, 제주항공은 7% 수준이었다. 반면 4등급 조종사는 이스타항공이 85.5%, 에어부산 83%, 티웨이항공 82.3%, 제주항공 81.1%로 저가항공사에서 비율이 높았다.

    김 의원은 "항공기 조종사들은 기본적 항공교신뿐 아니라 다양한 비상상태 발생시 이를 영어로 잘 설명하고 대처해야 한다"며 "승객 안전과 운항 효율을 위해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