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만금개발청 과장급 공무원 보직 재임기간 평균 1년도 안 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전북

    새만금개발청 과장급 공무원 보직 재임기간 평균 1년도 안 돼

    1개월 근무 과장도…잦은 부서이동으로 전문성, 업무추진력 저하

    (사진=자료사진)
    새만금개발청 과장급 공무원의 보직 재임기간이 평균 1년도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나 지지부진한 새만금개발의 한 요인으로 지적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은 새만금개발청에서 제출받은 '사무관급 이상 필수보직 재직기간 및 인사교류 현황' 자료를 분석해 12일 공개했다.

    2013년 새만금개발청 개청 이후 2017년까지 4년간 새만금개발청을 거쳐 간 사무관급 이상 공무원 인원은 총 84명으로 여기에는 국가직 공무원과 지방직 공무원, 파견직 공무원 등이 모두 포함됐다.

    이들 가운데 재직 기간 1년 미만이 절반에 가까운 41명, 1년 이상∼2년 미만 23명, 2년 이상∼3년 미만 13명, 3년 이상은 7명이었다.

    직급별로는 4년 동안 차장이 4번 교체됐으며 이 가운데 3명의 근무 기간은 1년 미만이었고, 2명은 새만금개발청을 끝으로 퇴직했다.

    국장급 3명도 9번이나 바뀌었는데, 보직기간 1년 미만이 3명, 2년 미만이 5명이었고 그나마 필수보직기간을 채운 공무원은 1명뿐이었다.

    실무책임자인 과장급은 무려 52명이 거쳐 갔는데 부서별로 최소 4번에서 최대 7번 인사이동이 있었다.

    이 가운데 과장 재직 기간이 1년 미만인 공무원은 총 34명으로, 업무 파악도 못 하고 근무를 한 꼴이며 심지어 과장으로 최소 근무기간이 1개월인 공무원도 2명이나 있었다.

    공무원임용령에 따르면 과장급 이상 필수 보직기간은 2년이고, 필수보직기간이 지나야 다른 직위로 옮겨갈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이와 관련해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필수보직기간을 두는 이유는 공무원이 맡은 직무에 대하여 전문성과 능률을 높이고 안정적인 직무수행이 가능하도록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잦은 인사이동이 지지부진한 새만금 개발로 이어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 "1년 미만 재직자는 주로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원부서로 복귀하거나, 정년을 앞두고 그만둔 경우가 많아 새만금개발청의 정부 내 평가절하된 위상과 새만금정책의 지속성을 기대할 수 없는 씁쓸한 현실을 말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새만금 개발을 위해 필수보직 기간을 준수하고 능력 있는 내부 인력을 승진시키는 인사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