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경호 권한대행 "도의 역할, 행정력 부재 심각" 질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경남

    한경호 권한대행 "도의 역할, 행정력 부재 심각" 질타

    (사진=자료사진)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12일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도의 기능과 역할, 현안에 대한 대응 능력, 문제의식 부족 등에 대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한 대행은 "시군에 대한 지원과 조정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도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도의 기능과 역할을 적극적으로 재정립하라"고 지시했다.

    창원 세계한상대회와 세계사격선수권대회, 김해 마을기업박람회 등을 두고도 "행사 준비를 해당 시에만 맡기고 도에서 제대로 된 지원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통영 케이블카 성공 등에 고무되어 여러 시군에서 우후죽순으로 케이블카와 짚 트랙 설치 계획을 세우고 있는 사례를 들며 "도의 투자 분석이나 심사 분석 기능이 현저히 약화돼 있다"고 지적했다.

    한 대행은 도가 시군, 중앙정부와의 가교 역할을 하는데도 미흡한 점이 있다며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현안 대응 능력 부재도 지적됐다.

    한 대행은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채용 의무화나, 부산항경쟁력협의회의 위원 부산 편중 문제 등 경남의 미래를 위해 매우 중요한 사안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대응계획이나 보고가 없다"며 "도의 행정력 부재가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도에서 발행하고 있는 종합홍보지 '경남공감'을 예를 들며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매월 6만부를 발행하고 있는데 도민들에게 제대로 된 메시지나 도정현안을 전달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 대행은 "성과 분석도 제대로 안 되고 있는 것 같다"며 "매달 정책조정회의에서 다음 달 편집계획을 보고하고 실국장들의 의견을 반영하라"고 지시했다.

    한 대행은 "간부 공무원들의 도정에 대한 관심과 문제의식이 부족하다.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은 비정상이고, 좋은 게 좋다는 식이 정상이 되는 행정문화는 안 된다"며 도정에 대한 관심과 문제의식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