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濠 외교·국방장관 "한반도 안정적 관리가 중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韓-濠 외교·국방장관 "한반도 안정적 관리가 중요"

    한국과 호주 외교·국방장관은 13일 북핵 위기를 맞아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한-호주 외교·국방장관 2+2 회의를 개최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양측은 확고한 북핵불용 원칙하에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을 위해 가능한 외교적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아울러 긴장 격화 등으로부터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은 "북한 정권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면서 자국의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지속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을 포함해 북한의 행보를 변경하도록, 협상테이블에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한반도에서의 어떠한 군사적 충돌도 재난적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면서, "이에 따라 한국과 미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북한에 최대한의 외교·경제적 압력을 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이와 관련해 "정부는 한반도에서 전쟁은 안 된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는 한편,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은 강력한 억지력이 동반돼야 한다는 데 양국 의견이 일치했다"며 "양국은 북한에 대한 군사적 우위를 유지하며 우발적인 충돌이 일어나지 않도록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측은 이날 북핵 국면에서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국가 간 협력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국방 분야에 관한 협력 강화 방안도 모색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두 나라는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공조 방안에 대해 심도 깉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머리스 페인 호주 국방장관도 "양국 간 국방과학기술 분야, 안보국방협력 분야에 대해 논의했으며, 훈련에서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한국과 호주는 핵심적인 안보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