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경남

    진해 충무지구 도시재생 뉴딜 상생협약 체결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진해중앙시장번영회

    (사진=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 제공)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13일 (사)진해중앙시장번영회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창원시가 올해부터 추진되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공모를 준비 중인 상황에서 향후 쇠퇴지역이 활성화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젠트리피케이션(둥지 내몰림)' 현상이 발생해 영세상인이나 예술인 등 기존 원주민이 쫓겨나가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다.

    특히 이번 협약과 함께 진해역사(驛舍)를 활용한 도시재생과 지역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달라는 건의 서명서를 받았다. 이는 진해구 원도심의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지역의 고유자원을 활용한 적극적인 도시재생 추진을 요구한 사례이다.

    현재 창원시는 진해역사 부지를 활용한 충무지구 도시재생사업을 계획 구상 중이며 올해 시행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접목하기 위해 한국철도공사와 업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향후 창원시의 도시재생 대상지역에서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추진을 위한 공동체의 활성화 방안과 제도적 장치들을 함께 마련할 방침이다.

    박성원 진해중앙시장번영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진해 원도심에 대한 도시재생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상인대학 운영, 롯데마트와의 연계 활동 등을 통해 도시재생을 준비해 왔다"며 "이번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진해 원도심이 다시 살아날 수 있기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재현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 사무국장은 "진해구 충무지구뿐만 아니라 '2025 창원시도시재생 전략계획'의 내용과 재개발 해제구역 등 창원시 내 도시재생이 필요한 지역을 대상으로 현황조사, 주민설명회, 공모계획서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순차적으로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