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경남

    경남 '행복학교' 고교생들 학력 향상 두드러져

    기초학력 미달률 감소·보통학력 이상 비율 증가

    경남형 혁신학교인 '행복학교'로 지정된 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행복학교로 지정된 김해분성여고를 제외한 행복학교 2개 고교에 대한 지정 전후 국가수준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를 조사한 결과 '보통학력 이상'의 비율은 2015년 전 과목 평균 31.8%에서 2016년에는 46%로 증가했다.

    또,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전 과목 평균 20.8%에서 11.6%로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국어·영어·수학 등 세 과목 모두 '보통학력 이상'의 비율은 증가하고,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감소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도교육청은 밝혔다.

    도교육청은 특히, 상대적으로 교육여건이 취약한 농어촌 비평준화 지역의 고교가 행복학교로 선정됐기 때문에 경남 전체 고교 평균보다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행복학교 지정 이후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종훈 교육감의 공약인 행복학교는 도내에는 38곳의 학교에서 운영중이다.

    이 가운데 고등학교는 야로고와 아림고, 김해분성여고 등 3곳이 포함됐다.

    행복학교 도입 당시 체험위주로만 운영해 성적과 경쟁중심의 교육 풍토 속에 학업에는 소홀하다는 왜곡된 시각도 있었지만, 같은 기간 도내 전체 고교의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가 별다른 변화가 없었던 반면 행복학교의 고고 학력 향상은 눈에 띄게 향상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박혜숙 도교육청 학교혁신과장은 "행복학교에서는 민주적인 학교운영을 위해 학생·교직원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학교문화를 만든다"고 설명했다.

    박 과장은 "또, 배움중심수업을 통해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수업에 참여하며, 교사들은 전문학습공동체를 통해 동료교사와 함께 연구하는 등 그동안의 노력이 반영된 결과로 판단된다"며 "행복학교 확산의 필요성이 요구되는 좋은 자료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