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차 3세대 신형 수소버스 울산시내 정기노선 달린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자동차

    현대차 3세대 신형 수소버스 울산시내 정기노선 달린다

    울산서 수소버스 시범사업 출범식…실도로주행 성능 강화 신형 수소버스 첫 공개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울산광역시와 함께 수소전기버스를 대표적인 대중교통 수단인 노선버스로 활용하기 위한 시범사업에 착수했다.

    배출가스가 전혀 없고 미세먼지 정화도 가능한 수소버스가 일반 노선버스로 보급 확대될 경우 미래 수소사회를 향한 수소전기차 대중화가 좀더 속도를 낼 전망이다.

    현대차는 26일 울산시 옥동 수소충전소에서 이인호 산업부 차관, 오규택 울산광역시 부시장, 윤갑한 현대차 사장, 현철 효성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수소버스를 최초로 공개하고, 울산시 수소버스 시범사업 출범식을 진행했다.

    이번 출범식에서 공개된 현대차의 신형 3세대 수소버스는 정부 인증절차를 거친 후 내년 1월부터 울산시 시내버스 정기노선에 투입돼 운영될 예정이다.

    이전 모델 대비 가속성능, 등판능력이 큰 폭으로 개선됐고, 내구성능이 대폭 향상돼 노선버스 운행에 최적화된 것이 특징이라고 현대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국내에서 수소버스가 정기노선에 들어가는 사례는 처음이다.

    수소버스는 오염물질 배출이 없는 무공해 차량으로 고성능 공기정화필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중형 디젤차 약 40대가 배출하는 미세먼지 정화도 가능하다.이 때문에 해외 주요 국가들도 수소전기버스 개발과 실증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럽은 수소버스 상용화를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오는 2020년까지 500~1000대를 보급한 뒤 상용화할 계획이다.

    일본은 도요타가 최근 도쿄모터쇼에서 새로운 콘셉트 수소버스를 공개하고 내년부터 판매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수소올림픽'으로 명명한 2020년 도쿄올림픽에 수소버스 50대를 투입한 뒤 이후 본격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중국은 현재 윈푸, 루가오 市(시) 등에서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수소전기버스 대중화를 위해 대당 30만~50만 위안의 정부 보조금도 지급하고 있다.

    이날 수소버스 시범사업 출범식에 앞서 국내 최초의 수소복합충전소 준공식도 진행됐다.

    수소복합충전소는 기존 LPG 충전소에서 수소충전이 가능하도록 만든 것으로 이미 구축된 인프라를 활용해 수소충전소를 확대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오규택 울산광역시 부시장은 "우리시는 2020년까지 수소전기차 4,000대 보급, 수소충전소 12기 구축을 목표로 하는 '수소전기차 실증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에 현대차에서 개발한 차세대 수소버스를 세계 최초로 시범운행해 수소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갑한 현대자동차 사장은 "버스는 긴 주행거리를 달리며 일반 승용차 대비 많은 배출가스를 배출하는 만큼 수소버스는 대중교통으로 아주 적합한 차량"이라며"이번 3세대 신형 수소버스는 이전 대비 실도로주행을 위한 성능을 대폭 개선해 노선버스 운행에 최적화된 차량"이라고 말했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수소차와 다양한 분야의 기술이 융합돼 신산업이 창출되고 새로운 중소·중견기업들이 성장하는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울산 옥동충전소와 수소버스 시범운행 사업을 계기로 수소차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수소 트럭 등 친환경 상용차도 단계적으로 개발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산업부는 2022년까지 수소차 1만 5천대 보급, 전국 310개 수소충전소 구축 등 수소차 확산을 위해 규제를 발굴·해결하고 적정 수소가격 설정과 안정적인 수소 공급 등 세부 정책 과제들도 추진할 계획이다.

    ◇ 실도로주행 성능 대폭 강화한 3세대 신형 수소버스 첫 공개

    현대자동차는 지난 2004년, 수소연료전지버스 개발에 착수해 1세대 모델을 2006년 독일 월드컵 시범운행과 정부과제 모니터링 사업(2006년~2010년)에 투입한 바 있다.

    이후 2009년 개선된 연료전지시스템과 자체 개발한 영구자석 모터를 적용한 2세대 모델을 개발해 2015년 광주광역시 수소버스 운행 시범사업에 전달했다.

    이번에 투입되는 3세대 신형 수소버스는 일반 시민을 태우고 시내를 운행하는 정기노선 버스로 운영되는 만큼, 버스로서의 실용성을 고려해 실도로주행에 필요한 가속성능, 등판성능, 내구성 등을 대폭 강화했다.

    시내버스 특성상 정차 후 재출발이 많은 운행 환경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저속 주행 상황에서의 초반 가속성능을 23% 가량 개선했다.

    또 많은 승객을 싣고도 경사진 언덕 등 다양한 도로 상황에서 무리 없는 주행이 가능하도록 등판능력을 기존 대비 13% 향상시켰고 품질 개선과 기술력 제고 등을 통해 내구성도 강화했다.

    외관 디자인은 친환경차의 깨끗함을 담은 화이트 컬러의 바디 위에 블루라인을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이미지로 표현했다.

    수소버스 시범사업 출범식에 앞서 울산시 주관으로 국내 최초 LPG-수소복합충전소인 '옥동 수소복합충전소' 준공식도 열렸다.

    울산시가 산업부 실증사업과 환경부 수소충전소 구축 보급사업의 일환으로 구축한 이번 '옥동 수소복합충전소'는 수소차 1대를 3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완충할 수 있다.

    기존 LPG충전소를 활용한 '옥동 수소복합충전소'는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른 나라에 비해 잘 갖춰진 국내의 LPG, CNG 등 기존 충전인프라를 활용해 수소충전소를 확대할 경우 수소사회 구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