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단체관광객 몰려온다는데…"벌써부터 걱정 태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여행/레저

    中단체관광객 몰려온다는데…"벌써부터 걱정 태산"

    한중관계 개선·관광 정상화 전망…"재방문율 낮은 저가단체관광 골머리"

    중국 정부가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조치로 내놓은 한국 단체관광 금지 조치가 시작된 지난 3월 15일 오후 서울 명동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한반도 사드 배치 문제 등으로 얼어붙었던 한중 관계가 최근 개선 물살을 타면서, 그동안 크게 위축됐던 중국 관광객 유입이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기존 중국 관광객이 저가 단체관광 위주여서 재방문 등 실질적인 시장 확대로 이어지지 못해 왔던 만큼, 정상화 이후 보다 정밀한 단체관광시장 체질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 관광시장 활성화방안'에 대한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열었다. 이는 앞서 이날 같은 곳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민관합동 경제현안 간담회에서 논의된 '방한 관광시장 활성화' 방안을 공유하는 자리였다.

    이번 활성화 방안은 최근 이뤄진 한중 관계 개선과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등을 관광시장 회복 계기로 활용하면서 시장 체질 개선을 병행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것이 정부 측 설명이다. 특히 중국은 물론 동남아로까지 시장을 다변화한다는 데 방점을 찍은 모습이다.

    이에 따라 내년 4월부터 한시적으로 강원도 양양공항으로 들어오는 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등 동남아 단체관광객에 대한 무비자 입국이 허용된다. OECD 회원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 동남아·중국 관광객의 경우 복수사증이 발급된다.

    이날 브리핑에서 기존 저가관광으로 인한 폐해를 막기 위한 질적 개선 대책에 대한 물음에 정부 측 관계자는 "중국 단체 관광객이 오겠다는 것을 막을 수는 없다"며 "이제 (중국) 단체 관광객이 다시 들어오겠다고 하니, 과거 저가(단체관광의 폐해) 부분에 대해서는 제재하는 기조를 계속 가져가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벌써부터 저가 단체관광객들이 몰려들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중견 여행사 관계자는 "저가 단체관광 문제는 양적 성장에만 치중한 것으로, 국내 관광산업의 질적인 성장에 보탬을 주지 않는다는 점에서 반드시 해결돼야 할 문제"라며 "중국인 저가단체관광의 경우 한두 곳 여행사에서 인해전술처럼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러한 관광은 오로지 쇼핑 등에만 치중돼 재방문으로 이어지지 못한다는 뚜렷한 한계를 지녔다. 이는 장기적으로 볼 때 관광산업을 죽이는 것"이라며 "정부의 관광정책은 관광객의 재방문율을 높이는 데 주안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오로지 관광객 숫자 늘리는 데만 정책이 치중돼 있어, 중국의 방한 관광이 정상화되더라도 실질적인 질적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는 데는 부정적"이라며 "재방문율을 높일 수 있는 휴양·문화 위주의 관광정책을 개발하는 데 정부가 나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정부 합동브리핑을 주재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최근 한중 관계 개선 협의 결과가 발표되면서 중국의 방한 관광이 재개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 전망들이 에이펙 정상회의 기간 중 한중정상회담 등으로 구체적인 돌파구를 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어 "장시간 중국의 방한 관광이 축소됐던 만큼 한국 방문 심리, 유통로가 재건되는 데 두세 달 정도 걸릴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를 단축하기 위한 대응 계획을 세울 것"이라며 "추가 논의가 필요해 대책에 포함시키지 않은 사항에 대해서는 국가관광전략회의 등을 활용해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