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용인 일가족 살해범 아내, 혐의 부인…'피해자에겐 애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지역일반

    용인 일가족 살해범 아내, 혐의 부인…'피해자에겐 애도'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오늘 오후 늦게 나올 듯

    경기 용인 일가족 살해범의 아내가 남편과 범행을 공모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일가족 살해사건 공범으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정모(32·여)씨는 4일 오후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용인동부경찰서를 나서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만 고개를 가로저으며 부인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또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여전히 답변하지 않으면서 고개를 살짝 숙여 애도하는 듯한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앞서 용인동부경찰서는 전날 정씨에 대해 존속살인 및 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는 올해 8월부터 남편 김모(35)씨와 함께 시댁 식구 살해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정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나 경찰은 관련 증거로 볼 때 사전에 남편과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가 실제로 살인 범행을 저지를 당시 정씨는 함께 있진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