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이폰8 이틀간 14만대 개통…불법 보조금 '꿈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IT/과학 일반

    아이폰8 이틀간 14만대 개통…불법 보조금 '꿈틀'

    지난 3일 서울 중구 루프트커피에서 열린 SK텔레콤의 아이폰8 국내 출시 개통 행사에서 초청받은 고객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애플 신작 아이폰8의 국내 초반 성적이 전작에 미치지 못하는 가운데 일부 유통망에서는 불법 보조금이 고개를 들고 있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출시된 아이폰8은 이틀 동안 약 14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해 나온 전작 아이폰7의 60∼70% 수준이다.

    통신 3사의 번호이동 건수는 3일 3만3천212건, 4일에는 2만8천602건을 기록했다. 이틀간 번호이동 건수는 6만1천814건으로 갤럭시노트8 6만2천925건, 갤럭시S8 6만9천288건, 아이폰7 6만2천972건에 미치지 못했다.

    이통사별 가입자 변동 현황을 보면 이틀간 SK텔레콤과 KT는 각각 162명, 48명 순감했고 LG유플러스는 210명 순증했다.

    전작 대비 부진한 판매 성적에도 보조금 시장은 달아오르고 있다.

    일부 온라인 유통망과 집단상가에서는 번호이동과 선택약정을 조건으로 아이폰8 64GB(출고가 94만6천원)의 실구매가가 4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최고 50만원에 달하는 불법 보조금이 지급된 셈이다. 갤노트8과 V30는 최저 20∼30만원대에서 거래된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폰8의 보조금 상승은 아이폰X이 나오기 전 최대한 판매량을 끌어올리려는 움직임으로 분석된다. 해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폰X이 국내에 상륙하면 판매량의 감소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미 중국에서는 이달 초 아이폰X 출시를 앞두고 대대적인 아이폰8 할인 판매에 돌입했다.

    아직 '대란' 수준으로 보기는 어렵지만 아이폰X이 출시되기 전까지 당분간 시장은 술렁일 것으로 보인다.

    이통사 관계자는 "벌써 아이폰X 출시 시기를 묻는 고객들이 많다"며 "아이폰X에 대한 관심이 더 큰 만큼 보조금을 이용해 아이폰8 고객을 유치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