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억 청년연금' 포함, 경기도 내년 예산 22조997억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1억 청년연금' 포함, 경기도 내년 예산 22조997억

    道 역사상 첫 20조 초과 편성… "경제활성화 이어갈 것"

    6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조청식 도 기획조정실장이 내년도 경기도 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신병근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간 설전으로 주목받았던 '1억 청년연금'과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비를 포함, 경기도가 내년도 예산안 22조997억 원을 편성했다.

    민선 6기 마지막인 내년도 도 예산안은 올해 보다 2조4천294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본예산이 20조 원을 초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는 6일 조청식 기획조정실장 주관으로 이같은 내용의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도 2018년 예산편성(안)'을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도 내년도 예산안은 일반회계 19조2천815억 원, 특별회계 2조8천182억 원으로 편성됐다.

    내년도 재정 운영방향에 대해 조 실장은 "민선 6기 경기도정의 핵심정책인 '일하는 청년시리즈' 등 경제활성화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는 내년에도 ▶잘 사는 경기도 ▶안전한 경기도 ▶균형있고 편리한 경기도 ▶따뜻하고 행복한 경기도 등 4대 도정목표에 중점 투자할 방침이다.

    '잘 사는 경기도' 실현을 위해 편성한 일자리 예산은 1조5천421억 원으로, 이중 청년 시리즈 사업은 '1억 청년연금' 228억 원, '청년 마이스터통장' 450억 원, '청년 복지포인트' 760억 원 등 1천478억 원이 포함된다.

    '안전한 경기도'를 위한 예산은 9천418억 원으로, 도민 안전과 직결되는 소방력 강화를 위해 소방·구급차 구입 등 소방장비 보강 1천264억 원과 소방공무원 근무환경 개선 306억 원 등이 편성됐다.

    '균형 있고 편리한 경기도'를 위해 1조1천239억 원이 편성됐으며, 이중 논란이 되고 있는 '버스 준공영제' 사업비로 540억 원이 포함된다.

    이번 준공영제 예산은 광역버스로 한정, 시행의사를 밝힌 도내 22개 시·군과 매칭 사업으로 전개될 예정이며 시내버스 준공영제 예산은 도의회와 시군협의회 등과 협의 후 결정될 전망이다.

    '따뜻하고 행복한 경기도'를 위한 복지예산은 4조1천136억 원이 편성됐고, 취약계층별 소득지원체계 확충을 위해 기초 생계·교육·주거·의료급여 등에 1조645억 원이 반영됐다.

    이밖에 내년도 연정(聯政)예산은 1조6천61억 원이 투자된다.

    도는 연정예산 검토 결과 288개 연정사업 중 122건(1조641억 원) 전액반영, 70건(5천420억 원) 일부반영, 미반영 2건(31억 원)이라고 설명했다.

    조 실장은 "내년까지 도래하는 '미상환 채무 0(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지방채상환재원적립기금 2천654억 원을 편성했다"며 "내년도 본예산안과 함께 22조3천41억 원의 2017년도 제3회 추경예산안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내년도 예산안과 올해 추경예산안은 오는 30일까지 상임위를 거쳐 다음달 1~14일 예결위 심의를 받을 계획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