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수도권

    김재일 용인시 초대 제2부시장 취임

    6일 취임식 갖고 본격 업무 돌입

    (사진=용인시 제공)
    100만 용인시 행정을 뒷받침 할 김재일 용인시 제2부시장이 취임했다.

    지난달 공모절차를 통해 선정한 김재일 초대 제2부시장이 6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 업무에 돌입한 것.

    김 신임 제2부시장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코리아타임스 사회부·경제부 기자, 시사저널 워싱턴특파원·정치부장을 거쳤다.

    이어 대한건설협회 상임감사, 한국감사협회 제9대 회장 등을 역임하는 등 각계각층에서 폭넓은 활동을 펼쳐 건설행정 수요가 많은 용인시 부시장에 적임자로 평가받았다.

    용인시는 인구 100만 대도시에 진입함에 따라 제2부시장을 개방형직위로 신설해 지난달 11~17일 공개모집 절차를 거쳤다.

    공모에 4명이 도전했고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시는 면접과 심사를 마치고 김 부시장을 최종 선정했다.

    김 부시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용인시정 목표인 '사람들의 용인'을 구현하는데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중심의 행정을 펼치기 위해 소통과 화합에 앞장서서 현장에서 답을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용인시에는 동서 불균형과 교통체증 해소, 기흥구 분구, 송탄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시민체육공원 활성화 등 당면한 현안들이 많다"며 "이러한 현안을 해결하고 용인을 대한민국 최고의 도시로 만드는데 열정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 제2부시장 임기는 2년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