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원 사고 운전자' 3개월전 암 수술…자격증 시험 4번 탈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지역일반

    '창원 사고 운전자' 3개월전 암 수술…자격증 시험 4번 탈락

    의료계 "사고와 수술은 관련 없다"

    8명의 사상자를 낸 창원터널 앞 폭발·화재 사고 당시 5t 트럭을 몰았던 운전자 윤모(76)씨는 과거 화물운송종사 자격증 시험에 수차례 떨어지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교통안전공단 경남지부에 따르면 윤 씨는 2011년 화물운송종사 자격증 시험에 네 차례 응시했으나 모두 떨어졌다.

    화물운송종사 자격증 사업용 화물차 운전자라면 반드시 취득해야 한다.

    교통안전공단은 2012년부터 지필 능력이 떨어지는 응시자를 위해 16시간 교육을 받으면 자격증을 발급하는 체험교육 제도를 2013년부터 시행 중이나 윤 씨는 이 교육도 이수하지 않았다.

    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 단속 여력이 닿지 않아 자격증 없이 운전하는 트럭 기사들이 많은 게 현실"이라며 "체험교육 이수로 자격증을 발급받을 수 있는 만큼 시험 탈락이 부적격 운전자라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윤 씨가 사고 3개월 전 대장암 1기 수술을 받은 정황도 밝혀졌다.

    고령에도 생계유지를 위해 트럭 운전을 계속했을 가능성이 큰 것도 파악됐다.

    그러나 경찰은 윤 씨의 건강상태가 아닌 차량 결함으로 인해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커 수술과 사고의 직접적 연관관계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경찰은 윤 씨가 사고 3개월 전 대장암 1기 수술을 받은 사실을 윤 씨 유족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종양 부분만 떼는 간단한 수술이지만 얼마 만에 다시 운전대를 잡았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의료계에 따르면 대장암 1기 수술은 개복이나 복강경이 아닌 내시경을 통해 이뤄지는 간단한 수술이다.

    대장암 1기 5년 생존율도 94.3%로 갑상샘암 1기(96.5%)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사실상 수술과 동시에 완치나 다름없다는 게 의료계 설명이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보통 수술 후 2·3일이면 완치돼 퇴원하는 간단한 수술"이라며 "수술 당사자가 고령의 노인이라 하더라도 3개월 전이면 이번 터널 사고와 건강상태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의료기록을 조회해 암 수술 등 윤 씨 지병이 이번 사고와 연관은 없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윤 씨가 취득하지 않은 화물운송종사 자격증도 응시자 나이나 건강 제한은 따로 필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통안전공단 경남지사 관계자는 "적성검사 뒤 자격시험에 합격하고 일정 시간 교육만 이수하면 자격증이 발급된다"며 "나이 상한선이 있거나 건강검진을 따로 해 적합 여부를 가리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울산에 홀로 거주했던 윤 씨는 약 15년 전부터 트럭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평소 가족과 왕래도 뜸했던 윤 씨는 생계를 잇기 위해 고령임에도 위험물을 과적한 트럭 운전을 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나이나 수술 등 윤 씨의 건강 이상보다 브레이크 파열 등 차체결함으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