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드 갈등 완화 분위기…유커 3천명 단체 방한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지역일반

    사드 갈등 완화 분위기…유커 3천명 단체 방한 추진

    중국 유더그룹, 인센티브 관광 인천관광공사에 제안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를 둘러싼 한중 양국의 대치 정국이 풀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퍼지면서 유커(遊客·중국 관광객) 3천명의 단체 방한이 추진되고 있다.

    7일 인천관광공사에 따르면 중국 산시(山西)성 다퉁(大同)시에 있는 중국 의료기기업체 유더그룹의 한 계열사가 직원 격려 차원에서 3천명 규모의 인센티브 단체 관광을 최근 인천관광공사에 제안했다.

    이들은 다음 달 다퉁에서 기차를 타고 출발해 산둥성 웨이하이시에서 배를 타고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로 입국, 인천과 서울에서 관광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지금은 유더그룹의 제안에 따라 협의하는 단계로 구체적인 관광 일정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

    다음 달 유더그룹의 단체 방한이 성사되면 이는 올해 3월 중국의 사드 보복조치에 따라 한국에 대한 단체 비자 발급이 중단된 이후 8개월 만에 이뤄지는 유커의 단체 한국 관광이다.

    유더그룹은 올해 3월 1만2천 명의 단체 방한을 추진했다가 사드 문제로 한중간 긴장관계가 조성되자 취소한 바 있다.

    그러다가 최근 양국 관계가 풀리는 조짐을 보이자 다시 단체 관광을 인천관광공사에 제안한 것으로 공사는 보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유더그룹의 인센티브 단체 관광 제안이 있었지만 아직 일정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현재 협의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