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조 재직증명서로 사회초년생에 대출 알선한 사기단 적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지역일반

    위조 재직증명서로 사회초년생에 대출 알선한 사기단 적발

    울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운 사회초년생 등에게 위조된 서류를 제공해 대출을 알선한 혐의로 조직폭력배 A(33)씨 등 6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공범 2명과 대출자 15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사회초년생들이 정상적인 은행권 대출이 어렵다는 점을 이용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재직증명서 등 서류를 위조해 금융기관을 상대로 한 불법 대출을 알선하고 대출 금액의 60%를 수수료로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러한 수법으로 총 20회에 걸쳐 2억6천만원을 불법 대출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A씨를 총책으로 인출책, 위조책, 모집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하고, SNS에 '19세 남녀 대출 가능'이라는 광고를 내 일정한 직업이 없는 20대 초반의 사회초년생들을 모집했다.

    대출자 중에는 돈을 갚지 못하고 신용불량자로 전락해 정상적인 경제 활동을 하지 못하는 이들도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초년생들을 대상으로 한 불법 대출 범행에 대해 계속해서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