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유지…지난해 연간 상승률 넘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유지…지난해 연간 상승률 넘어

    (사진=자료사진)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22%로 집계됐다.

    재건축 아파트가 0.29% 올라 한 주전(0.21%)에 비해 상승폭이 커졌고 일반 아파트는 0.20% 올랐다.

    구별로는 △양천(0.43%) △성동(0.40%) △동작(0.39%) △강남(0.34%) △관악(0.29%) △송파(0.29%) △마포(0.22%)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0.03%)와 경기·인천(0.01%)은 미미한 상승률을 보였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10% 올랐다. 학군 인기지역인 양천구의 상승세는 눈에 띄었으나 전반적으로 전세 매물 소진 속도가 더뎌지고 있다.

    신도시(0.00%)와 경기·인천(-0.03%)은 약보합세를 이어갔다.

    한편, 정부 규제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이 꾸준히 오르면서 서울 아파트값은 올해가 두 달 가량 남은 시점에서 지난해 연간 상승률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10월 말까지의 서울 아파트값 누적 변동률은 8.35%를 기록해 지난해 연간 상승률(7.57%)을 추월했다.

    구별로는 25개구 중 13곳이 2016년 연간 상승률을 넘어섰다. 송파구가 10월까지 15.04% 상승하며 2016년 연간 상승률(7.74%)의 두 배 가까이 올랐고 강동구는 같은 기간 8.54%에서 13.98%로 5.44%p 확대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