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우디·쿠웨이트 자국민 철수령…레바논 무력충돌 위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중동/아프리카

    사우디·쿠웨이트 자국민 철수령…레바논 무력충돌 위기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가 9일(현지시간) 자국민에게 레바논을 즉시 떠날 것을 권고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 AFP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드 하리리 레바논 총리가 총리직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하면서 부터 레바논에서 긴장이 크게 고조되기 시작했다.

    지난 4일 하리리 총리는 사우디 방문 도중 TV 연설을 통해 이란의 내정 간섭을 비판하고 자신이 암살 위협을 받고 있다며 총리직 사임의사를 밝혔다.

    레바논 시민 상당수는 하리리 총리의 갑작스러운 사임 발표가 사우디의 압력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복수의 레바논 고위 관리를 인용해 하리리 총리가 사우디에서 가택연금 상태에 있다고 전했다.

    레바논은 이슬람 수니파, 시아파와 마론파 기독교계가 권력을 균점하는 나라지만, 사우디와 이란의 충돌에 휩쓸려 정국이 수년째 불안한 상황이다.

    특히 이곳은 지난 몇 년 사이 세력을 계속 확장하고 있는 친이란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근거지로 알려져 있다.

    중동의 이슬람 수니파 종주국인 사우디와 시아파 맹주 이란 사이의 긴장이 최근 고조되면서 레바논은 급속히 정정불안에 빠져들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사우디는 과거 큰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했으나 점점 이란과 헤즈볼라에 영향력을 빼앗기고 있는 레바논에서 강제로 변화를 추구 할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상황이 긴박해 지면서 레바논이 하리리 총리가 이끄는 정당 '미래 운동'과 헤즈볼라로 갈라져 다시 무력 충돌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