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V] 기자 '댓글' 질문에 흥분한 MB "상식에 안 맞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노컷V] 기자 '댓글' 질문에 흥분한 MB "상식에 안 맞아"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김관진 전 국방장관 구속 등으로 검찰 수사를 피할 수 없게 됐다는 관측이 유력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활동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2일 바레인으로 출국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지난 6개월 새 정부의 적폐청산이 감정풀이나 정치보복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은 "정보기관과 군 조직이 무분별하고 불공정하게 다뤄져 우리 안보를 더욱 위태롭게 한다"며 자신을 옥죄는 검찰의 '댓글공작' 수사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입장만 발표한 뒤 쏟아지는 취재진 질문을 외면한 채 출국장으로 향했지만, 댓글 사건 관련 물음에는 "상식에 벗어난 질문"이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영종도 인천공항에서 바레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러한 것(적폐청산)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 아니라 중차대한 시기에 안보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전 세계 경제 호황 속에서 한국 경제가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윤창원기자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