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통일/북한

    통일부 "트럼프 순방 北 반응 비교적 절제"

    "北 도발 중단하고 대화하면 밝은 미래 있어"

    통일부는 13일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및 한국 국회 연설에 대한 북한 외무성 담화에 대해 "이전과 비교해서 형식과 내용 면에서 비교적 절제된 것으로 평가 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은 이날 언론브리핑을 통해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지난 2014년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 시에는 출국 다음 날부터 조평통 대변인 성명, 국방위 대변인 성명, 외무성 대변인 담화 등을 통해서 즉각적이고 강도 높은 비난공세를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나 이번에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출국 3일 후에 북한이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입장을 표명하였고, 내용면에 있어서도 지난 9월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성명 등과 비교할 때 군사적 대응 조치와 같은 위협이 없으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인신 비방도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백 대변인은 말했다.

    백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혀온 바 있다"며, "북한이 무모한 도발과 위협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 올바른 선택을 할 때 밝은 미래가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11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두고 '호전광의 대결 행각'이라고 비난했지만, 군사적 대응 등을 거론하지는 않아 비교적 수위가 낮았다는 평가가 나왔다.

    백 대변인은 북미 간의 대화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관련 동향들을 좀 더 예의주시 하겠다"고 답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