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년고도 경주의 멋과 흥으로 베트남 호찌민을 수 놓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포항

    천년고도 경주의 멋과 흥으로 베트남 호찌민을 수 놓다

    (사진=경주시 제공)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이 지난 1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3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경주시는 12일 응후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이번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천년고도 경주를 베트남에 제대로 알리기 위해 '경주시의 날' 행사를 가졌다.

    경주시의 날 행사에는 경주시와 호찌민시 양 도시 관계자와 베트남 한인회, 호찌민 시민 등 3천여 명이 참석해 한국과 경주에 대한 깊은 애정과 관심을 나타내며 성황을 이뤘다.

    행사의 시작은 경주 신라고취대가 1350여년 전 신라의 독특한 악기와 화려한 연주복, 신비로운 음률이 호찌민의 밤하늘을 수놓으며 참석자들의 시선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모듬북 공연, 국악관현악, 판굿과 비보잉을 비롯해 베트남과의 합동 사자춤 공연, 전통의상 패션쇼 등 1시간가량의 축하공연이 행사의 열기와 흥을 돋궜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경주는 한국의 대표적인 역사문화도시로 세계문화유산 등 찬란한 문화유적과 민족문화가 살아 숨 쉬는 도시"라며 "많은 베트남 사람들이 경주를 찾을 수 있도록 호찌민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국문화존'은 신라역사문화관, 경북·경주시홍보관, 유교문화교류관, 새마을관 등 대한민국의 문화관광자원을 홍보하고 우수한 제품을 알리는 문화·경제·베트남을 주제로 한 92개의 바자르가 열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9.23공원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는 경상북도 23개 시·군 공연, 유교문화공연, 대구시의 날 행사, 경북도립 국악단 '화랑의 사랑이야기', 충주시립 우륵국악단 '한국의 미(美)', 전라북도 도립 어린이교향악단 '뷰티풀 하모니' 등이 펼쳐진다.

    또, 한국전통국악공연, 자연염색 패션쇼, 부산시립 국악관현악단, 서울특별시 B-Boy팀 갬블러크루, 서울 예술의 전당 명품공연 영상상영, 한·베 전통무술 시범공연 등 다양한 행사와 공연이 행사 전 기간 동안 열린다.

    경주시 관계자는 "세 번째로 해외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 2017'은 한류를 사랑하는 베트남 사람들과 동남아를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대한민국과 경상북도, 경주시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